양정원 "전효성 비난 뜻 NO"·SBS 측 "재발방지 노력"

임주현 기자 / 입력 : 2016.06.17 12:44 / 조회 : 3691
  • 글자크기조절
image
양정원/사진=스타뉴스


필라테스 겸 방송인 양정원이 전효성 뒷담화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SBS는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양정원은 17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제 SBS 라디오 '배성재의 텐' 생방송 녹화 중 잇몸 관련 질문 후 제작진과 대화 나누는 과정에서 뜻하지 않게 전효성 씨에 대한 말실수를 하게 됐다"며 "질문 선택지에 전효성 씨가 들어 있었기 때문에 언급하게 됐고 전혀 비난의 뜻은 아니었는데 말을 잘못 해 오해를 하게 해드렸다.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최근 들어 저는 댓글 등을 통해 많은 잇몸 지적을 받았고 그게 콤플렉스가 됐던 것 같다. 그래서 수술을 심각하게 생각하던 중이었기에 그런 실수를 하게 됐다. 저는 그저 예뻐지고 싶은 마음뿐 전효성 씨나 그 어떤 분에 대한 비난의 뜻은 전혀 없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저는 8년간 방송, 모델 활동을 해 왔지만 제 자신이 공인이라고는 아직 생각하지 못한 것 같다. 그래서 그에 맞는 모습을 보여 드리지 못했고 너무나도 큰 후회와 책임감을 느끼게 됐다"며 "카메라가 돌아갈 때뿐만 아니라 그 어떤 상황에서도 여러 번 생각하고 말을 해서 저를 지지해 주시는 분뿐만 아니라 다른 분을 지지하시는 분들께도 불쾌함을 느끼지 않도록 행동해야 함을 깨달았고 막심한 후회에 몸 둘 바를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양정원은 "저의 미성숙한 언행으로 인해 불편함을 느끼신 모든 분들께 다시 한 번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 다시는 이런 오해나 불편함을 느끼게 해 드리지 않도록 모든 주의를 다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양정원은 지난 16일 다음TV팟을 통해 공개된 '배성재의 텐' 생방송에서 전효성이 잇몸 수술을 했다는 말을 해 뒷담화 논란에 휩싸였다. 이와 관련 SBS 측은 "양정원이 마이크가 꺼진 줄 알고 말했던 것"이라며 "노래가 나오는 중에 한 말이라 본방송에서는 해당 음성이 나오지 않는다. 앞으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양정원이 출연한 '배성재의 텐'은 17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임주현|imjh21@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유닛 소속 임주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