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예진·박해일 주연 '덕혜옹주' 8월 개봉 확정..기대↑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6.06.13 13:55 / 조회 : 3997
image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대한제국 마지막 황녀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 '덕혜옹주'(감독 허진호)가 오는 8월 개봉을 확정했다.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는 13일 이 같이 전하며 최근 '덕혜옹주'의 포스터와 티저 예고편을 첫 공개해 예비 관객들의 기대를 높였다.

'덕혜옹주'는 일본에 끌려가 평생 조국으로 돌아오고자 했던 대한제국의 마지막 황녀, 역사가 잊고 나라가 감췄던 덕혜옹주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손예진, 박해진, 백윤식, 라미란, 정상훈 등이 출연한다.

공개된 포스터에서 덕혜옹주 역의 손예진은 결코 평범할 수 없었던 삶을 이야기하는 듯 깊은 눈빛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아울러 누구보다 그녀를 아꼈던 고종 역의 백윤식을 비롯해 덕혜옹주를 고국으로 데려가려는 독립운동가 김장한 역의 박해일과 덕혜옹주의 곁을 지키는 궁녀이자 유일한 동무인 복순 역의 라미란, 김장한의 동료 독립운동가 복동 역 정상훈이 등장해 무게를 더했다.

이번 포스터는 실제 고종황제와 덕혜옹주가 머물렀던 덕수궁에서 촬영돼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여기에 대한제국의 황실을 상징하는 오얏꽃무늬까지 더해 역사적 의미를 더했다.

롯데엔터테인먼트 측은 "이번 티저 포스터는 역사적 의미로 힘을 더하는 공간뿐만 아니라 찰나의 한 컷으로도 시대와 인물을 고스란히 담아낸 배우들의 열연으로 완성돼 깊은 울림을 전한다"고 밝혔다.

image


함께 공개된 티저 예고편 역시 눈길을 사로잡는다. 자신을 부르는 목소리에 뒤를 돌아보는 여인의 힘 없는 뒷모습으로 시작되는 영상은 '덕혜옹주를 알고 있습니까?'는 묵직한 카피로 단번에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어 출국심사대의 북적이는 인파 속 매몰찬 입국 거부에 스스로 조선인임을 울부짓는 덕혜옹주의 모습을 비춰 이야기에 궁금증을 더했다.

롯데엔터테인먼트 측은 "고종황제의 고명 딸로 태어나 특별한 사랑을 받으며 자랐던 덕혜옹주지만 일제의 내선정책으로 인한 강제 유학과 일본인과의 정략결혼, 그리고 생모의 죽음, 딸의 실종 등 굴곡진 삶을 겪어야만 했던 그녀의 시간은 짧은 영상만으로도 안타까움을 더했다"고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