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장' 류중일 감독 "전체적으로 타선 연결이 잘 됐다"

고척=김우종 기자 / 입력 : 2016.06.02 22:15 / 조회 : 165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삼성 류중일 감독이 최형우를 격려하고 있다.



넥센을 대파한 삼성 류중일 감독이 승리 소감을 밝혔다.

삼성 라이온즈는 2일 오후 6시 30분 서울 고척스카이돔(7320명 입장)에서 열린 넥센 히어로즈와의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홈 경기에서 14-6 대승을 거뒀다.

넥센은 선발 전원 안타를 치고도 초반 점수 차를 극복하지 못한 채 패배했다. 반면 ㅅ마성은 이승엽이 3안타 1타점 3득점, 최형우가 멀티홈런 포함, 4타점 3득점으로 맹활약했다.

이날 승리로 삼성은 25승 26패를 올리며 단독 6위에 자리했다. 또 5할 승률 회복에 1승만을 남겨놓게 됐다. 반면 넥센은 26승1무24패를 기록하며 삼성과의 3연전을 1승 2패로 마감했다.

경기 후 삼성 류중일 감독은 "선발 정인욱이 비록 홈런을 내주긴 했지만, 전체적으로 잘 던졌다. 다만 점수 차가 클 때에도 더 집중력 있게 던지는 게 중요하다는 것을 본인도 느꼈을 것"이라면서 "최형우가 1회 2사 후 투런포를 치며 리드를 가져왔고, 전체적으로 타선 연결이 잘 됐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