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현진 "나는 평균적인 한국여성..먼저 고백 못해"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6.06.02 08:08 / 조회 : 13909
image
/사진제공=하이컷


배우 서현진이 로맨틱한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2일 하이컷은 에스티 로더와 함께 메이크업 화보를 진행한 서현진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 된 화보 속 서현진은 tvN 드라마 '또 오해영' 속의 짠내나는 캐릭터와 달리, 반짝반짝 빛나는 아름다움을 부각했다.

서현진은 화보 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현재 방송 중인 '또 오해영'의 흥행을 함께 출연하는 배우들과 스태프의 공으로 돌렸다. 서현진은 "(드라마의 흥행이) 오해영의 활약 때문이라고 해주는데 전혀 그렇지 않다"라며 "오해영 캐릭터를 만들어준 작가님의 힘이 컸고 무엇보다 같이 출연하는 모든 배우들이 열연해주고 있다. 특히 스태프들은 다른 현장에 비해 정말 노련한 '어벤져스'팀이다"라고 치켜 세웠다.

우는 연기할 때 더 예뻐 보인다는 이유로 붙여진 별명 '짠내보스'라는 별명에 대해서는 "시청자들이 오해영이랑 정들어서 팔이 안으로 굽기 시작했다"라며 "우는 연기 열심히 하고 있다. 아직은 집중력이 흐트러지지 않아서 (오해영을 소화하는 데) 큰 어려움이 없다"라고 설명했다.

image
/사진제공=하이컷


이어 서현진은 "나는 평균적인 한국 여성이라 용감하지 못하다. 남자가 먼저 고백할 때까지 절대 입을 떼지 않는다"라며 "그래서 늘 사랑이 잘 안되나 보다"라고 밝혔다.

극 중에서 오해영은 유독 술을 마시며 이별의 아픔을 잊는다. 이에 대해 서현진은 "실제로 나는 술을 거의 못한다"라며 "폭식으로 잊는다. 미드 보는 것도 좋아한다. 그래서 (이별을 하면) 먹거나 미드를 보거나 미드를 보면서 먹는다"라고 털어놨다.

서현진의 뷰티 화보는 2일 발간되는 하이컷에서 만날 수 있다.

image
/사진제공=하이컷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