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고척] '8회 5득점' 한화, 넥센에 7-6 '진땀승'.. '3연패 탈출'

고척=김우종 기자 / 입력 : 2016.05.26 22:25 / 조회 : 1984
  • 글자크기조절
image
8회 정근우가 역전 득점에 성공한 뒤 더그아웃에서 조인성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한화가 천신만고 끝에 넥센을 잡고 3연패 늪에서 탈출했다.

한화 이글스는 26일 오후 6시 30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넥센 히어로즈와의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원정 경기에서 7-6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한화는 연패를 '3'에서 끊고 12승1무31패를 기록하게 됐다. 리그 순위는 최하위. 반면 2연승을 달렸던 넥센은 23승1무21패를 기록했다.

양 팀 선발 투수들의 무실점 행진이 3회까지 이어진 가운데, 4회 들어서 균형이 깨졌다. 넥센이 4회에만 대거 4점을 뽑으며 기선 제압에 나선 것이다.

4회 넥센은 선두타자 박정음이 좌익선상 안쪽에 떨어지는 안타로 출루한 뒤 후속 채태인 타석 떄 2루까지 갔다. 채태인은 헛스윙 삼진. 이어 대디돈의 2루 땅볼 때 3루까지 간 박정음은 후속 김민성의 좌중간 적시 2루타 때 홈을 밟았다(1-0).

계속해서 이택근이 볼넷을 골라내며 1,2루 기회를 이어갔고 박동원이 우중간을 가르는 적시 2타점 2루타를 쳐냈다(3-0). 넥센은 김하성이 좌중간 적시타를 추가로 쳐내며 4-0을 만들었다.

그러나 이후 한화의 대반격이 시작됐다. 시작은 6회였다. 2사 후 김태균이 투수 앞 내야 안타로 출루한 뒤 후속 로사리오의 우익선상 안쪽에 떨어지는 2루타 때 3루까지 갔다. 이어 양성우가 2루수 키를 넘기는 2타점 적시타를 쳐냈다(4-2).

그리고 8회초. 한화가 대거 5점을 뽑으며 승부를 뒤집었다. 선두타자 양성우가 볼넷, 하주석이 좌전 안타로 출루하며 무사 1,2루 기회를 잡았다. 이어 이성열의 희생번트가 실패로 돌아간 가운데, 2사 후 정근우가 좌전 적시타를 쳐냈다(4-3). 한화는 이용규가 볼넷을 골라내며 2사 만루 기회를 이어갔다. 여기서 넥센은 투수를 김세현으로 교체했다.

그러나 믿었던 김세현이 무너졌다. 송광민이 1루와 2루 사이로 흐르는 땅볼을 쳤다. 이때 채태인이 포구에 실패했다. 실책이었다. 채태인은 공을 다시 주운 뒤 1루로 뿌렸으나 이번에는 공이 뒤로 빠지고 말았다. 이 사이 3루주자와 2루주자가 모두 홈을 밟았다. 한화의 5-4 역전 순간.

image


계속해서 한화는 김세현의 폭투 때 3루주자 이용규가 홈을 밟았고(6-4), 김태균이 우전 적시타를 치며 2루주자 송광민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점수는 7-4가 됐다.

하지만 넥센도 끈질겼다. 8회말 박정음과 채태인의 볼넷으로 만든 2사 1,2루 기회. 여기서 김민성이 정우람을 상대로 좌중간 펜스 직격 2타점 3루타를 쳐냈다. 다시 점수는 7-6, 한 점 차가 됐다. 하지만 정우람은 더 이상 흔들리지 않았다. 결국 한 점 차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승리 투수는 심수창. 세이브 정우람. 총 13안타를 친 한화 타선에서는 하주석이 3안타 맹타를 휘두른 가운데, 송광민, 김태균, 양성우가 나란히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반면 넥센은 7회 마운드에 오른 김상수가 패전을 떠안고 말았다.

image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