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동의 톡투유' 딴 짓 때문에 수술한 男 사연 공개

전형화 기자 / 입력 : 2016.05.22 11:36 / 조회 : 1000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JTBC


JTBC '김제동의 톡투유'에서 딴 짓 때문에 수술을 한 남성의 사연이 공개됐다.

22일 오후11시 방송되는 '톡투유'는 '딴 짓을 주제로 700여 청중과 함께 했다. 이날 방송에선 한 30대 남성이 화장실에서 딴 짓을 하다가 수술로 고생한 사연을 소개했다.

이 남성은 "화장실에 2-30분씩 앉아서 휴대전화로 게임을 하거나 무언가를 검색해 보는 게 습관”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런데 어느 날 뭔가 좀 이상했다"며 머뭇거렸다.

이어 "계속 뭐가 이렇게 커졌어요”라고 급히 고백해 청중들을 순식간에 웃음으로 빠트렸다. 오랜 시간 화장실에서 딴 짓을 하는 습관 때문에 말 못 할 부위에 고통이 생긴 것.

이어 사연자는 “병원에 가면 특정 자세로 누워서 진찰을 받아야 하는데 ‘새우 자세’로 불리는 그 자세가 너무 수치스러워 다시는 병원에 가고 싶지 않다”는 말로 경험담을 마무리했다. 이에 MC 김제동은 무대 위에서 그 자세를 그대로 재연하며 사연자와 공감대를 형성하기도 했다.

한편, 남성 청중의 해프닝으로 끝나는 듯 했던 사연은 뒷좌석에서 눈물을 흘리던 한 여성에 의해 분위기가 반전됐다. 그는 “왜 그렇게 우셨냐”는 김제동의 질문에, “저도 수술 두 번 한 적이 있다”고 고백하며 원사연자보다 더 심각했던 상황을 용기 있게 전해 청중들의 박수를 받았다.

이 사연에 노명우 교수는 “보통 가족과 함께 살면 집에 혼자 있을 수 있는 공간이 없고 내 방이라고 해도 누구나 들어올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며, “화장실은 최대한 오래 혼자만의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공간이고 그때만큼은 누구에게도 방해받지 않을 수 있다”고 화장실에서 딴 짓하게 되는 이유를 설명해 많은 청중의 공감을 샀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