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새 외국인 투수 아놀드 레온 영입 확정.. 총액 50만$

포항=김동영 기자 / 입력 : 2016.05.18 18:06 / 조회 : 1676
  • 글자크기조절
image
삼성의 새 외국인 투수 아놀드 레온. /사진=삼성 라이온즈 제공



삼성 라이온즈가 18일 새 외국인투수 아놀드 레온(Arnold Leon)과 계약금 5만 달러, 연봉 45만 달러 등 총액 50만 달러의 조건에 계약을 마쳤다.

레온은 지난 4월 21일 팔꿈치 통증으로 1군에서 말소된 벨레스터의 대체 용병으로 뛰게 되며, KBO 등록명은 '레온'이다.

1988년 9월 6일생인 레온은 멕시코 출신으로 키 183cm, 체중 90kg의 체격을 갖춘 오른손 정통파 투수다. 최고 150km, 평균 146km 수준의 패스트볼을 던지며 커브, 체인지업, 슬라이더 등을 구사한다.

레온은 2014년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트리플A에서 풀타임 선발투수로 27경기에 나섰으며, 2015년에는 트리플A 선발과 메이저리그 불펜을 오가며 활약했다. 최근까지 토론토 산하 트리플A에서 선발투수로 뛰었다.

2013년으로 한 해 더 거슬러 올라가면, 레온은 2013~2014년 2년간 딱 한 경기를 제외하고 모두 선발로만 나섰다. 2013년에는 25경기(24선발) 144이닝, 9승 8패, 평균자책점 4.13을, 2014년에는 27경기 145이닝, 10승 7패, 평균자책점 4.97을 기록했다.

2015년에는 20경기 가운데 6경기가 선발이었다. 58이닝을 던지며 2승 5패, 평균자책점 2.95의 기록을 남겼다. 올 시즌 역시 3경기 가운데 2경기가 선발이었고, 1승, 평균자책점 2.25를 기록했다. 기본적으로 선발 경험은 있다는 의미다.

메이저리그에서는 2015년 오클랜드, 2016년 토론토 소속으로 21경기를 뛰었으며 빅리그 통산 29이닝 동안 2패, 평균자책점 4.66을 기록했다. 마이너리그에서는 통산 232경기(71선발)에서 598⅔이닝 동안 33승 26패, 평균자책점 3.79의 성적을 남겼다.

계약에 합의한 레온은 "모국어인 스페인어로 'León' 이 (수)사자를 뜻한다"며, "사자군단의 일원으로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