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심의위, 강아지 게임한 '주간아이돌'에 권고 조치

임주현 기자 / 입력 : 2016.05.18 16:46 / 조회 : 4323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산하 방송심의소위원회가 '주간아이돌'에 대해 권고 조치를 내렸다.

18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방송회관에서 열린 2016년 제18차 방송심의소위원회 회의에서는 케이블채널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 등을 심의했다.

이날 '주간아이돌'은 방송심의규정 27조 제5호(품위유지)가 적용돼 안건으로 상정됐다.

앞서 방송된 '주간아이돌' 속 강아지의 대변을 빨리 보게 하는 게임을 하며 강아지에게 사료와 물을 먹이고 게임에서 이기자 환호하는 장면 등이 지적됐다.

이에 방송심의소위원회는 '주간 아이돌'에 권고 조치를 내렸다.

한편 '주간아이돌'은 복고풍 콘셉트로 아이돌을 파헤치는 프로그램으로 데프콘과 슈퍼주니어 김희철, EXID 하니가 MC를 맡고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임주현|imjh21@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유닛 소속 임주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