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타점 맹타' 서건창 "아직 반환점도 안 돌아.. 매 경기 최선"

고척=김동영 기자 / 입력 : 2016.05.06 22:04 / 조회 : 2755
  • 글자크기조절
image
투런포를 터뜨리는 등 3안타 4타점을 몰아친 서건창(가운데). /사진=뉴스1



넥센 히어로즈가 KIA 타이거즈를 잡고 3연전 첫 판을 따냈다. 이날 '캡틴' 서건창은 맹타를 휘두르며 팀 공격을 이끌었다. 5월 들어 폭발적인 활약을 선보이는 중이다.

넥센은 6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 리그' 정규시즌 KIA와의 주말 3연전 첫 번째 경기에서 만루포 두 방을 포함해 3홈런을 터뜨린 타선의 힘에다 선발 피어밴드의 호투 등을 더해 15-6으로 승리했다.

넥센은 5월 들어 3연승을 달리며 기세를 올렸다. 이후 5월 네 번째 경기인 전날 삼성에 패하며 한풀 꺾였다. 하지만 이날 다시 승리하며 다시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시즌 두 번째 매진을 기록한 이날 홈팬들 앞에서 화끈한 승리를 따냈다.

타선은 이날 선발전원안타와 선발전원득점에 성공했다. 선발전원안타는 시즌 12호-통산 713호이며 팀 3호다. 선발전원안타-선발전원득점 동시 달성은 통산 68호이며 시즌 3호다. 팀으로는 1호가 됐다.

이날 서건창은 투런 홈런을 포함해 4타수 3안타 4타점 3득점 2볼넷의 전천후 활약을 펼치며 팀 공격의 중심에 섰다. 이날 기록을 더해 5월 타율이 0.450에 이른다. 2홈런 7타점도 더했다. 완전히 살아났다.

특히 이날은 서건창 개인에게는 한 경기 최다타점 타이기록을 세운 날이다. 지난 2015년 9월 2일 목동 LG전에서 4타점을 기록한 바 있는 서건창은 이날 또 한 번 4타점 경기를 만들었다.

경기 후 서건창은 "매 순간 집중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올 시즌 아직 반환점도 돌지 않은 상황이다. 일희일비하지 않고 매 경기 최선을 다하고 있다. 주장으로서 팀원들이 질 때나 이길 때나 상관없이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려고 노력중이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