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민 '특별수사', 6월로 개봉 연기.."여러 상황 고려"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6.04.26 12:40 / 조회 : 100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특별수사:사형수의 편지' 포스터


김명민, 김상호, 김영애 주연 영화 '특별수사:사형수의 편지'가 개봉 시기를 6월로 늦춘다.

26일 영화 관계자에 따르면 '특별수사:사형수의 편지'는 오는 5월 19일이었던 개봉 날짜를 오는 6월 16일로 연기할 예정이다.

관계자는 스타뉴스에 "배급사 등 내무에서 '특별수사:사형수의 편지'의 개봉 시기를 계속 협의 중"이라며 "날짜는 확정되지 않았지만 6월 중순 쯤으로 가닥을 집고 있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특별수사:사형수의 편지'의 관객층을 고려해 개봉 날짜를 고민하고 있었고 5월보다는 6월에 개봉하는 것이 더 낫겠다는 판단을 내부에서 내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캡틴 아메리카:시빌 워' 등) 여러 작품들과의 경쟁을 피하기 위해 개봉을 연기하는 것과는 별개"라고 덧붙이며 "여러 상황들을 고려한 결정"이라고 전했다.

'특별수사:사형수의 편지'는 한 브로커가 사형수로부터 의문의 편지를 받은 이후 세상을 뒤흔들었던 대해제철 며느리 살인사건의 배후를 추적하는 범죄 수사 영화. 김명민이 천재 브로커 역할로 등장하고 김상호는 억울하게 누명을 쓴 살인자로, 김영애는 인천을 장악한 대해 제철 실세 여사님 역을 맡았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