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스캅2' 김성령 "돈 놔두고 왜 도망갔을까" 김범 자극

김민기 인턴기자 / 입력 : 2016.04.24 22:15 / 조회 : 45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SBS '미세스캅2' 영상 캡처


드라마 '미세스캅2'에서 김성령이 김범을 자극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미세스캅2'(극본 황주하, 연출 유인식)에서 고윤정(김성령 분)은 500억이 사라졌다는 신고를 듣고 이로준(김범 분)을 찾았다.

이날 방송에서 이로준은 고윤정에게 "500억이 털렸는데 경찰은 뭐합니까"라며 타박했다.

고윤정도 지지 않고 "용의자는 회사 직원이다"며 "사고 직후 돈도 안 챙기고 필리핀 비행기를 탔더라. 돈은 놔두고 왜 몸만 갔을까"라고 질문했다.

고윤정은 이로준을 의심하며 의중을 떠본 것이었다. 이로준은 "나도 궁금하다"며 "잡아서 물어봐라"라고 말했다.

이에 고윤정은 "혹시 어디 있는지 아느냐"고 물었고 이로준은 "나도 보고 싶다. 잡아와라"라고 말하면서도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