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위' 두산 김태형 감독 "아직 시즌은 한참 멀었다"

잠실=김우종 기자 / 입력 : 2016.04.24 15:09 / 조회 : 1946
  • 글자크기조절
image
두산 김태형 감독.



1위를 질주하고 있는 두산의 김태형 감독이 '아직 시즌은 한참 남았다'면서 흐트러지는 것을 경계했다.

두산 베어스는 24일 오후 5시 서울 잠실구장에서 한화 이글스를 상대로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홈 경기를 치른다. 선데이 나이트 베이스볼이다. 두산은 앞서 한화와의 2연전에서 모두 승리를 거뒀다. 13승1무4패로 리그 단독 선두.

24일 경기를 앞두고 두산 김태형 감독은 최근 상승세에 대해 "운이 좋아서 그런 것 같다"고 운을 뗀 뒤 "잘 될 때는 다 잘 되는 것 같다. 또 안 될 때에는 뭘 해도 안 되는 것 같다. 그게 흐름인 것 같다"고 말했다.

하지만 김 감독도 전혀 걱정이 없는 것은 아니다. 김 감독은 "10개 구단 중 근심 없는 감독이 어디 있을까요"라면서 "노경은이 2군으로 갔다. 5선발에 대한 고민이 있다. 에반스도 부진하다"고 말했다.

에반스에 대해서는 "사실, 2군에 내릴 생각이 아예 없는 것도 아니다"라면서 "그래도 조금만 기다려보세요"라고 웃으며 말했다.

두산은 올 시즌을 앞두고 김현수가 빠져나갔다. 하지만 큰 공백은 느껴지지 않는다. 김 감독은 "만약 지금 타선에 김현수가 있었다면 어떻겠느냐"고 반문한 뒤 "아직 (시즌은) 한참 멀었다. 여름에 선수들이 지치고 부상도 나올 수 있다. 이길 때는 피로도 역시 적은 편이다"면서 흐트러지는 것을 경계했다.

한편 김 감독은 오재일이 선발로 복귀한다고 밝혔다. 두산 선발은 장원준, 한화 선발은 심수창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