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딴따라', 놓치지 말아야 할 시청포인트 넷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6.04.20 08:53 / 조회 : 2794
image
/사진제공=SBS 수목드라마 '딴따라'


첫 방송을 앞둔 SBS 새 수목드라마 '딴따라'(극본 유영아, 연출 홍성창 이광영, 제작 웰메이드 예당·재미난 프로젝트)의 시청 포인트가 공개됐다.

20일 오후 첫 방송될 '딴따라'는 벼랑 끝에서 만난 안하무인 매니저 신석호(지성 분)와 생초짜 밴드 딴따라의 꽃길 인생작 프로젝트를 그린다.

'딴따라'는 지성, 혜리, 강민혁 등 대세 스타들의 만남으로 방송 전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에 '딴따라' 측은 방송에 앞서 시청 포인트 네 가지를 공개했다.

◆성공 아닌 성장을 위해 뭉친 딴따라 밴드

'딴따라'는 성공을 위해 물불을 가리지 않았던 매니저 신석호가 벼랑 끝에서 발견한 원석들과 함께 꿈을 이루며 잃어버렸던 열정과 진정성을 되찾고 성장하는 이야기다.

다른 사람의 재능을 발굴해 키워내는 매니저 신석호가 바닥까지 추락한 후 초심으로 돌아가 생초짜 딴따라 밴드를 제대로 된 밴드로 만드는 과정에서 고군분투하며 이뤄낼 성장이 담겨있다. 또한 오합지졸이었던 딴따라 밴드의 멤버 하늘(강민혁 분), 카일(공명 분), 연수(이태선 분), 재훈(엘조 분)이 갈등을 딛고 음악으로 성장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뿐만 아니라 동생을 위해 매니저의 세계에 뛰어든 말단 매니저 그린(혜리 분)이 프로 매니저로 성장하는 모습 역시 관전 포인트다.

◆지성, 혜리의 조합

'믿고 보는 배우' 지성, '싱그러운 매력 대세' 혜리가 '딴따라'에서 만났다. 지성이 1년 만의 복귀작으로 '딴따라'를 선택했다. 새로운 지성을 보여주겠다고 선언한 그는 신석호로 변신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또한 보고 있는 것만으로 기분 좋게 하는 에너지를 선사하는 혜리가 그린 역으로 출연해 지성과 호흡을 맞춘다. 지성의 팔색조 매력과 혜리의 싱그럽고 밝은 에너지가 폭발적인 시너지를 만들어 케미스트리를 뿜어낼 것을 예고한다.

◆OST 드림팀, '귀 정화' 프로젝트 출격!

'딴따라'는 음반산업을 배경으로 하는 드라마답게 기획단계에서부터 음악에 심혈을 기울여 완성도 있는 OST를 준비했다. OST 드림팀이 뭉쳐 '딴따라'를 위한 곡을 작업하고 있다. 특히 생초짜 밴드 딴따라가 연주하고 부를 곡에 정성을 쏟았고, 시청자들의 귀를 사로잡을 OST가 완성됐다.

뿐만 아니라 초특급 가수들이 합류해 귀를 정화시킬 고퀄리티 음악으로 드라마를 꽉 채워 가슴 벅찬 울림과 감동을 전할 것을 기대케 한다. 또한 부산의 버스커팀부터 홍대 인디밴드까지 보석 같은 뮤지션들의 등장을 예고해 귀호강을 약속하고 있다.

◆주연부터 조연까지 꽉 찬 캐스팅

'딴따라'는 지성, 혜리, 강민혁 외에 채정안, 전노민, 정만식, 안내상 등 탄탄한 연기력을 가진 배우 군단이 출연한다. 또 색다르고 신선한 매력의 루키 군단으로 엘조, 공명, 이태선까지 등장해 극적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특급의리를 뽐내며 카메오 출연을 한 박신혜를 시작으로 화려한 카메오 군단이 깜짝 출연을 예고한다. 이에 이들을 발견하는 깨알 재미를 기대케 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