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후' 김시형 감독 "송송·구원 커플 키스신? 100번 찍어"

임주현 기자 / 입력 : 2016.04.18 19:41 / 조회 : 3451
image
/사진=KBS '갓티비' 영상 캡처


드라마 '태양의 후예' 김시형 촬영 감독이 키스신을 보통 100번 정도 찍는다고 밝혔다.

김시형 촬영 감독은 18일 오후 방송된 KBS 모바일 생방송 '갓티비'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시형 촬영 감독은 "송중기 송혜교 중 누가 NG를 많이 냈나"라는 질문에 "NG는 송중기 씨가 많이 냈다"라고 말했다.

그는 "송혜교 씨는 '한 번 더'를 많이 외쳤다. 두 배우가 앞다퉈 한 번 더 하자고 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태양의 후예' 속 키스신 NG에 대해 묻자 "여러 각도에서 찍어야 한다. 보통 100번은 해야할 것"이라며 "나중엔 지쳐서 느낌도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임주현|imjh21@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유닛 소속 임주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