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장' 김용희 감독 "집중력 있게 경기한 덕분에 승리"

인천=김동영 기자 / 입력 : 2016.04.14 22:32 / 조회 : 2099
  • 글자크기조절
image
SK 와이번스 김용희 감독.



SK 와이번스가 KIA 타이거즈에 극적인 끝내기 역전승을 따내며 위닝시리즈를 만들어냈다. 쉽지 않은 경기였지만, 경기 막판 집중력에서 우위를 보였고, 이는 승리로 돌아왔다. 경기 후 김용희 감독이 소감을 남겼다.

SK는 14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 리그' 정규시즌 KIA와의 주중 3연전 마지막 경기에서 9회말 터진 박정권의 끝내기 안타를 앞세워 7-6으로 승리했다.

SK는 선발 켈리가 6⅓이닝 6피안타 4볼넷 6탈삼진 4실점을 기록했다. 뒤진 상황에서 내려왔지만, 타선이 7회말 동점을 만들며 패전을 면했다. 타선에서는 김강민이 4타수 3안타 1타점 1득점을 올리며 통산 500득점 고지를 밟았다. 정의윤이 3안타 3타점, 고메즈가 2안타 1득점을 더했다. 그리고 박정권이 9회말 끝내기 안타를 폭발시키며 팀에 승리를 안겼다.

경기 후 김용희 감독은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고 근성을 보여준 선수들에게 아낌없는 박수를 보낸다. 선발 켈리는 비록 7회 4실점했지만, 초반 상대 선발 양현종에게 밀리지 않고 잘 던져줬다. 이것이 승리의 요인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또한 타자들도 4실점 후에 바로 4득점하며 따라갔고, 2실점 후에도 9회 끝까지 역전에 성공했다. 집중력 있게 경기에 임한 덕분이다. 앞으로도 포기하지 않는 근성을 계속 가져가도록 선수단과 혼연일체가 되어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