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후' 열풍도 누른 블락비의 힘..완전체도 강했다

문완식 기자 / 입력 : 2016.04.11 08:55 / 조회 : 3164
  • 글자크기조절
image
블락비


그룹 블락비가 드라마 '태양의 후예' OST가 점령했던 음원차트 공략에 성공했다.

블락비가 11일 0시 공개한 미니 앨범 'Blooming Period'의 타이틀곡 '토이'(TOY)는 이날 오전 8시 현재 주요 음원사이트 실시간차트 1위에 오르며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토이' 외 '사랑이었다', '워킹 인 더 레인', '빙글빙글' 등 다수의 곡이 음원 차트 상위권에 포진 중이다.

블락비의 이 같은 선전은 '태양의 후예' 신드롬으로 한동안 '태양의 후예' OST로 줄세우기 됐던 음원 차트에 모처럼 만에 변화를 안긴 것으로 눈길을 끈다. 꿈쩍할 것 같지 않던 차트에 숨통이 트인 것이다.

블락비 자체로도 의미가 크다. 지난해 지코가 솔로로 나서고, 또 큰 인기를 끌면서 완전체 컴백에 대한 팬들의 열망도 컸는데, 이 같은 기대에 크게 부응했다.

특히 그간의 블락비 스타일에서 변화를 줘 '감성적인 남자' 콘셉트로 변신했음에도 인기를 끄는 건 큰 성과다. '블락비다운' 음악은 좋은 음악이라면 언제든 성공할 수 있다는 걸 보여주는 것이기 때문이다.

소속사 관계자는 "이번 앨범이 블락비에게 또 다른 시작이자 변화의 시발점"이라고 앞으로 행보에 기대를 부탁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