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연속 위닝' 조원우 감독 "박세웅, 선발 역할 잘 해줬다"

부산=국재환 기자 / 입력 : 2016.04.10 17:58 / 조회 : 3869
  • 글자크기조절
image
롯데 자이언츠 조원우 감독(오른쪽). /사진=롯데 자이언츠 제공



롯데 자이언츠 조원우 감독 감독이 시즌 2승째를 수확한 박세웅에게 칭찬의 메시지를 전했다. 동시에 고른 활약을 선보인 타자들에게도 격려를 잊지 않았다.

조원우 감독이 이끄는 롯데는 10일 부산 사직구장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주말 3연전 마지막 경기에서 5-1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롯데는 2연승과 함께 2연속 위닝시리즈를 챙겼고, 5승 4패로 5할 승률에서 한 발짝 더 위로 올라서게 됐다.

선발 박세웅의 역투가 돋보였다. 박세웅은 1회와 2회 각각 한 차례씩 2사 만루 위기를 맞았지만, 밀어내기 볼넷으로 1점을 준 것을 제외하곤 위기를 잘 막아냈다. 이어 3회부터 5회까지 상대 타선을 잘 막아낸 끝에 팀 승리와 함께 시즌 두 번째 승리를 따내는데 성공했다.

경기 후 조원우 감독은 "1회부터 어려운 상황에서도 박세웅이 선발투수로서 역할을 잘 해줬고, 덕분에 투수진 운용에 숨통이 트였다. 경기 초반 투구 수가 너무 많았기에 '버틸 수 있을까'라는 걱정도 됐지만, 5회까지 맡은 바 책임을 다 해줬다. 이날 경기를 통해 본인도 투구 수 관리의 중요성을 느꼈을 것이다"고 이야기했다.

조 감독은 이어 "3-1로 앞선 상황에서 나온 정훈의 적시타도 좋았다. 타선 전체가 고른 활약을 해준 덕에 승리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