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우 감독 "팀 수비 집중력 더 필요해" 분발 촉구

울산=국재환 기자 / 입력 : 2016.03.10 16:39 / 조회 : 1676
  • 글자크기조절
image
롯데 자이언츠 조원우 감독. /사진=롯데 자이언츠 제공



롯데 자이언츠 조원우 감독이 선발로 시범경기 첫 등판에 나선 박세웅에 대해서는 만족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전날과 마찬가지로 수비에 대해서는 아쉽다는 반응을 내비쳤다.

조원우 감독이 이끄는 롯데는 10일 울산 문수구장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시범경기에서 5-10으로 패했다. 3점을 먼저 내준 뒤 곧바로 3점을 따라가는 저력을 발휘했지만, 경기 중후반부터 무너진 투수진과 수비의 실책으로 인해 경기를 내줘야만 했다.

그래도 선발로 나선 박세웅은 괜찮은 피칭을 선보였다. 올 시즌 롯데의 4~5선발 후보로 손꼽히는 박세웅은 삼성을 상대로 3이닝 동안 53구를 던지며 2피안타 1볼넷 2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3회 1점은 다소 아쉬웠지만, 첫 2이닝은 안타 1개로 막아내는 등 투구내용은 무난한 편이었다.

경기 후 조원우 감독은 "선발 후보 박세웅의 컨디션이 나쁘지 않아 보였다"며 굵고 짧게 만족한다는 뜻을 내비쳤다.

하지만 수비에 대해서는 쓴 소리를 잊지 않았다. 롯데는 9일 SK전에서 9회말 터진 김주현의 끝내기 솔로 홈런에 힘입어 3-2 승리를 거뒀지만, 경기 중후반 나온 야수진의 실책으로 인해 경기를 어렵게 풀어가야 했다. 이날 경기 역시도 야수진의 실책이 여러 차례 나오는 등, 수비면에서는 아쉬운 점이 드러났다.

조원우 감독은 "팀 수비 부분에서는 선수들의 집중력이 더 필요하다"며 분발을 촉구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