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진구·장근석, 첫 대본리딩서 케미스트리 발산

임주현 기자 / 입력 : 2016.03.02 20:11 / 조회 : 140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SBS


SBS 새 월화드라마 '대박'(극본 권순규, 연출 남건)의 장근석과 여진구가 환상적인 케미스트리를 뽐냈다.

'대박'은 천하와 사랑을 놓고 벌이는 잊힌 왕자 대길과 아우 영조의 한판 대결을 그린 드라마로 액션과 도박, 사랑, 브로맨스가 모두 담긴 팩션 사극이다.

이와 관련 '대박' 측은 지난달 15일 진행된 첫 대본 리딩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현장에는 남건 PD와 권순규 작가를 비롯해 배우 장근석, 여진구, 임지연, 전광렬, 최민수, 이문식, 윤진석, 윤지혜, 임현식, 김체건 등 50여 명의 배우와 스태프가 모여 뜨거운 열기를 쏟아냈다.

남건 PD는 대본리딩에 앞서 "이렇게 최고의 배우들과 함께할 수 있어 기쁘다. '대박'은 '숙종의 아들이 아닐 수 있다'는 오해 아래 버려진 대길과 어머니가 천한 신분이라는 아픔 속에 생존을 위해 왕좌를 목표하는 영조의 대결로 축약할 수 있다. 어렵지 않고 대중적인, 젊은 사극으로 만들겠다"며 "무엇보다 한 가족 같은 마음으로 작품에 임해달라"라고 당부했다.

5시간 동안 진행된 대본 리딩은 시종일관 긴장감이 넘쳤다. 장근석과 여진구는 첫 리딩이라고 할 수 없을 정도로 준비된 목소리 연기를 주고받으며 각자의 개성과 하모니로 멋진 그림을 만들어냈다. 장근석은 꾸미지 않은 자연스러운 톤으로 타고난 배우답게 격이 있으면서도 개구쟁이인 대길의 모습을 유감없이 표현해냈다. 여진구는 배에서 끌어 올리는 울림으로 왕가의 품격을 그대로 구현해냈다. 너무나 다른 두 사람의 발성과 표현은 서로 다른 삶을 살아가는 두 왕자의 모습과 딱 맞아 떨어져 성공에 대한 기대감을 최고치로 끌어올렸다.

장근석은 "너무나 하고 싶었던 드라마이고 대길 캐릭터가 너무 마음에 든다"며 "좋은 결과가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 많은 도움 부탁드린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여진구 역시 "열과 성을 다해 아픔을 가진 연잉군(훗날 영조)을 창조적으로 연기해내겠다"라고 말했다.

전광렬은 연기의 신답게 중심 역할을 톡톡히 했다. 이인좌로 분한 전광렬은 정제된 목소리로 왕좌를 위해 악도 서슴지 않는 야심가를 카리스마 넘치게 연기했고 이인좌의 숙적이자 대길과 영조의 아버지로 분한 숙종 최민수는 목소리 그 자체만으로도 리딩 현장을 압도했다.

또 임지연은 연한 분홍색 스웨터에 흰 바지, 하얀색 운동화 차림으로 청초하게 나타나 리딩 현장에 봄을 몰고 왔다. 임지연은 대길과 영조의 사랑을 동시에 받는 절세미인답게 현장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재미를 안겨줄 이문식과 임현식은 리딩 현장에서도 마음껏 투정과 애교, 애환이 담긴 애드리브를 구사해 현장을 웃음으로 물들게 했다. 숙빈 역의 윤진서, 홍매 역의 윤지혜도 차진 목소리 연기로 완성도를 더했다.

한편 '대박'은 '육룡이 나르샤' 후속으로 오는 28일 첫 방송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임주현|imjh21@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유닛 소속 임주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