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리부는사나이' 신하균 "협상가 역할..몸이 편해서 좋다"

이정호 기자 / 입력 : 2016.02.25 14:48 / 조회 : 624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홍봉진 기자


배우 신하균이 협상가 역할을 맡아 몸이 편하다고 말했다.

25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에서는 케이블채널 tvN 새 월화드라마 '피리부는 사나이'(연출 김홍선, 극본 류용재)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신하균은 "극 중 협상가라는 직업을 가지고 있는데 특별하게 준비한 것은 없다. 대본에 충실해 캐릭터를 연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하균은 이어 "장점은 말로 하기 때문에 육체적으로 편하다. 아마 특공대 역할을 맡은 조윤희 보다 몸이 편한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피리부는 사나이'는 일촉즉발 상황에서도 끝까지 대화와 소통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려는 위기 협상팀과 시대가 낳은 괴물 '피리부는 사나이'의 대립을 그린 작품으로, 갈등 해결에 대한 해법을 제시할 예정이다. 오는 3월 7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