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L지역지 "오승환 첫 라이브투구 날카롭고 솟아올라"

한동훈 기자 / 입력 : 2016.02.25 10:50 / 조회 : 2201
  • 글자크기조절
image
오승환. /사진=OSEN



"날카로웠다. 움직임이 심했고 솟아 올랐다."

미국 세인트루이스 지역매체 '세인트루이스 투데이'가 오승환(34)의 라이브투구를 극찬했다. 이 매체는 25일(이하 한국시간) "구원투수 오승환이 첫 라이브피칭서 인상적인 투구를 선보였다"며 타석에 선 동료 그레그 가르시아의 소감을 인용해 보도했다.

오승환은 이날 플로리다 주피터의 훈련장에서 타자 두 명과 라이브피칭을 실시했다. 그 중 한 명이었던 가르시아는 "날카로웠다. 그의 공은 솟아오르는 느낌이었다. 똑바로 오는 공이 하나도 없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투심, 커터, 체인지업, 포크볼을 본 것 같다. 느린 커브인지 슬라이더인지 헷갈리는 구종도 있었다. 아무튼 총 4~5개 구질을 봤다. 모두 스트라이크 존 근처에 들어왔다"고 감탄했다.

'세인트루이스 투데이'는 "오승환은 다른 여러 아시안 투수처럼 와인드업 자세가 특이하다. 릴리스포인트 직전에 약간 점프하는 느낌이 든다"고 묘사했다.

가르시아 또한 "첫 공을 봤을 때 내 타격 리듬이 흐트러졌다. 박자에 맞춰 시동을 걸었는데 타이밍이 맞지 않았다. 내 타이밍이 빨랐다. 메이저리그에 이렇게 던지는 투수는 거의 없다. 분명히 효과적일 것이다"라 확신했다.

오승환은 "타자를 상대한 건 몇달만이다. 재밌게 훈련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