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휘 "'꽃청춘' 아쉬움 없어..나영석PD 의도 존중"

문완식 기자 / 입력 : 2016.02.25 10:10 / 조회 : 1401
  • 글자크기조절
image
이동휘


배우 이동휘가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 편에 함께 하지 못한데 아쉬움은 없다며 나영석PD의 의도를 존중한다고 밝혔다.

이동휘는 25일 공개된 패션 매거진 '인스타일' 3월호 화보에서 화려한 플라워 프린트 의상과 과감한 쇼츠 등을 완벽하게 소화했다.

그는 진지하고 몽환적인 표정을 지으며 촬영을 주도하다가도 "이 사진은 내가 아닌데?"라며 농담을 던져 시종일관 스태프들을 웃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이동휘는 화보 인터뷰에서 '응답하라 1988'에서 동룡이가 고깃집 사장이 된 결말에 대해 "천재 바둑기사에 의사, 검사, 파일럿까지 '슈퍼 베이비' 들만 모여있는 쌍문동에서 동룡이까지 유명 인사가 되는 결말은 안 어울린다고 생각했다"며 "내가 원하는 평범하고 현실적인 삶의 방향으로 맺어진 것 같아 좋았다"고 밝혔다.

image
이동휘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 편에 함께하지 못한 데 대해서는 "예능은 각자의 프로그램에 어울리는 조합이 있기 때문에 '택시'에는 나와 류준열이 출연하고, '꽃보다 청춘'은 4인방이 출연하게 됐을 것"이라며 "기획하신 분의 의도를 존중하기 때문에 함께하지 못한 데 대해 아쉬움은 없고, 나중에 포맷에 어울리는 조합으로 섭외해주신다면 그때 영광스럽게 함께하고 싶다"고 밝혔다.

image
이동휘


이어 "아프리카는 내셔널 지오그래픽 채널에서도 볼 수 있다"는 농담을 덧붙이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촬영을 마치고 개봉을 기다리고 있는 차기작 '키 오브 라이프'에 관해서는 "짜증이 심한 한류 톱스타 역을 맡아 나쁜 면만 지닌 '밉상'을 연기했다"며 "내가 할 수 있는 만큼 최선을 다했기 때문에 관객들이 재밌어 할 것 같다"고 귀띔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