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학교' 장수원, 자퇴결심? '로봇연기' 심경 고백 '눈물'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6.02.11 12:01 / 조회 : 3727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학교' 장수원 / 사진제공=tvN


'로봇 연기'의 창시자 장수원이 '배우학교'에서 눈물을 흘렸다.

11일 오후 방송되는 tvN '배우학교' 2회에서 장수원의 연기 성장 스토리가 그려진다.

그동안 장수원은 몇몇의 작품을 통해 감정이 없는 듯한 연기를 선보여 일명 '로봇연기'라는 별명을 얻었다.

연출을 맡고 있는 백승룡PD는"'배우학교'를 기획했을 때부터 '미생물'을 함께한 장수원이 떠올랐다. 실제 '배우학교'에 장수원이 먼저 출연의사를 밝히는 등 남다른 열의를 보여주어서 정말 좋았고 감사했다"라며 출연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또한 영화 제작 초반 장수원의 '배우학교' 합류 소식이 알려지면서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을 정도로 장수원의 변신에 관심이 쏟아졌다.

이런 가운데 '배우학교' 2회에서 장수원은 그간 '로봇연기', '발연기'라 불렸던 심경을 털어 놓을 예정이다.

장수원은 자기소개 시간에 "연기 재능은 없다고 생각한다. 노력하는 수밖에 없다"라는 의지를 전하며 "자신을 자꾸 억누르려는 성격이 있다"고 진솔한 고민을 고백했다. 이에 박신양은1:1연기 수업을 통해 장수원을 격려하고 실수할 수 있도록 지켜봐 주며 장수원의 연기 성장을 이끌어 냈다고.

백승룡PD는 "장수원은 정말 로봇처럼 자신의 감정을 잘 표현하지 못하는 사람이라 실제로 촬영 초반 자기 소개 이후 자퇴까지 결심할 정도로 많이 힘들어했다. 2회에서는 장수원이 감정을 갖게 되는 일명 '로봇의 진화'가 시작될 예정이니 많은 기대 바란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방소에서는 합숙 둘째날을 맞이하여 본격적인 연기 수업을 시작한 연기 선생님 박신양과 연기 학생 7인의 모습이 방송된다.

'배우학교'는 명품 배우 박신양이 연기 선생님으로 등장해 연기를 배우고 싶은 학생’ 7인 이원종, 장수원, 유병재, 남태현, 이진호, 박두식, 심희섭에게 직접 연기 교육에 나서는 신개념 연기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11일 오후 방송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