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를 부탁해' 박나래 "웹예능, 방송 한계점 넘고 싶다"

이지현 기자 / 입력 : 2016.02.05 11:32 / 조회 : 1764
image
박나래/사진=스타뉴스 이기범 기자


'마녀를 부탁해' 개그우먼 박나래가 "방송 한계점을 넘고 싶다"라고 밝혔다.

박나래는 5일 오전 11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사옥 디지털 공연장에서 열린 모바일 예능 프로그램 '마녀를 부탁해' 제작발표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박나래는 "나는 똥이다!"라고 외치며 입을 열어 시작부터 웃음을 줬다.

박나래는 "여자 선배님들과 방송할 기회가 없었는데 보면서 많이 배울 것 같다"며 "송은이 선배님의 진행능력, 숙(김숙) 크러쉬, 안영미씨의 더러움, 국주의 에너지까지 많이 배울 것"이라고 밝혔다.

박나래는 특히 "웹 예능의 장점을 살려서 방송의 한계점을 넘고 싶다"며 "방송에서 이것까지 하나? 이거 너무 위험한 거 아닌가? 거기까지 가고 싶다. 엄홍길 대장의 마음으로 넘어보겠다"고 했다.

끝으로 박나래는 "선은 넘으라고 있는 것이다. 선을 넘는 순간 역사가 이뤄진다"며 웃었다.

JTBC 첫 모바일 예능 프로그램인 '마녀를 부탁해'는 '센 여자들이 남자를 요리한다'를 주제로 평소 이상형이었던 남자 게스트를 초대해 여심, 팬심, 사심을 담아 방송에서는 다루지 못할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는 남자 요리 토크쇼.

송은이, 김숙, 안영미, 이국주, 박나래 등 개그우먼 5인방이 출연하는 '마녀를 부탁해'는 오는 16일 오전 11시 JTBC 홈페이지 및 SK브로드밴드 oksusu(옥수수)에서 첫 공개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