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멤버' 유승호·박성웅, 한배 탔다..일호그룹 무너뜨리나

임주현 기자 / 입력 : 2016.02.03 22:48 / 조회 : 61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SBS '리멤버' 영상 캡처


드라마 '리멤버'에서 유승호와 박성웅이 한배를 탔다.

3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리멤버 - 아들의 전쟁'(극본 윤현호, 연출 이창민, 제작 로고스필름. 이하 '리멤버')에서는 박동호(박성웅 분)와 손을 잡는 서진우(유승호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박동호는 서진우를 찾아와 일호그룹 비리 자료를 보여주며 "살인교사 혐의로 기소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박동호는 서진우에게 "진우야. 나랑 한배 탈 생각 없나"라며 "너한테도 도움 많이 될 거다"라고 설득했다.

이어 박동호는 "철저히 나를 이용해라"라며 "날 믿지 마라. 대신 내 행동을 믿어라"라고 말했다. 박동호와 서진우는 당분간 손을 잡게 됐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임주현|imjh21@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유닛 소속 임주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