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성' 서지석, 당하는 최정원에 "여기 떠나" 설득

박가현 인턴기자 / 입력 : 2016.02.03 19:44 / 조회 : 646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SBS '마녀의 성' 방송화면 캡쳐


드라마 '마녀의 성'의 서지석이 이해인에게 계속 당하는 최정원을 걱정했다.

3일 오후 방송된 SBS 일일드라마 '마녀의 성'(연출 정효, 극본 박예경)에서는 실장 문희재(이해인 분)가 사원 오단별(최정원 분)에게만 까칠한 모습을 보였다.

이 모습을 본 신강현(서지석 분)은 사원 오단별에게 다가가 이직에 대한 얘기를 꺼냈다.

오단별은 신강현에게 "요즘 실장님이 너무 저한테 감정적이라 힘들어요"라며 고민을 털어놓았고 이에 신강현은 "오단별씨 꼭 여기서 일해야 해요?"라며 운을 뗐다.

이어 신강현은 "여기서 경력 쌓았으니 다른 회사 가면 안 될까요?"라며 본론을 꺼냈고 놀란 오단별은 "저 할 만큼 했다고 생각하는데 왜 그러세요"라며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오단별은 "안 돼요. 저 여기서 죽겠단 각오로 일하고 있는데 그런 말씀 하지 말아주세요"라며 애절한 모습을 보였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