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아해줘' 유아인 '페미니즘적 대사 마음에 들었다"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6.02.03 17:43 / 조회 : 887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유아인 /사진=이기범 기자


배우 유아인이 영화 '좋아해줘' 대사 중 페미니즘적 대사가 마음에 들었다고 말했다.

유아인은 3일 오후 2시 서울 왕십리 CGV에서 열린 '좋아해줘' 언론배급 시사회에서 "'좋아해줘' 속 대사 중 페미니즘과 관련해 감독님께 질문을 했었다"고 말해 시선을 모았다. 유아인은 '좋아해줘' 대사 중 자신이 연기한 노진우가 조경아(이미연)를 향해 '기가 세다'며 뒷담화를 하던 이들에게 일침을 놓는 장면을 떠올렸다. 자신의 주장을 당당하게 내놓는 여성에게 삐딱한 시선을 보이는 것을 비판한 것.

유아인은 "남자가 할 말을 다 하면 당당한 것이고 여자가 할 말을 다하면 기가 센 것이냐는 대사는 아주 마음에 들었다"며 "이 대사는 단순히 여권에 대한 것이라기보다 한국사회에 뿌리깊게 박힌 여자에 대한 인식을 정확히 내뱉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박현진 감독도 "이 장면을 찍을 때 기분이 좋았다"며 "너무 직접적이지 않냐는 지적이 있었지만 유아인도 이 장면을 보고 '지극히 페미니스트적 발언이다'라며 좋아해줬다"고 답했다.

'좋아해줘'는 대책 없이 '좋아요'를 누르다가 진짜 좋아져 버린 이들의 설레는 로맨스를 그린 작품. 이미연, 유아인, 최지우, 김주혁, 강하늘, 이솜이 출연한다.

'좋아해줘'는 오는 18일 개봉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