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학교' 박신양 "'발연기' 오명 학생들, 기적 만들겠다"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6.02.03 14:58 / 조회 : 383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박신양/사진=김창현 기자


배우 박신양이 '발연기'로 오명을 쓴 연예인들을 상대로 한 연기수업을 통해 기적을 만들어 보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신양은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에서 열린 tvN 예능프로그램 '배우학교'(연출 백승룡) 제작발표회에서 "('배우학교'의) 기획을 들었을 때 재밌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박신양은 "하지만 생각을 더 해보면 이건 너무 가혹한 기획이었다고 생각한다"며 "연기는 배우는 데 있어 시간이 필요하다. 얼마되지 않는 시간 안에 연기를 배우는 프로그램 만든다는 것은 서로에게 가혹할 수 밖에 없는 시작이었다. 일부로 가혹하게 보이려고 한 적 없다"면서 '배우학교'를 이끌어 가는 게 쉽지 않음을 알렸다.

그는 '발연기'로 대표되는 이들을 상대로 수업을 하게 된 것에 대해 "많은 사람들이 그(발연기) 단어를 썼을 때 어색하고 생소했다. 발연기에 대해 유의깊게 본 적도 없었다"며 "미안하게도 여기 나와 있는 사람들이 (발연기) 대표 주자들이어서 만나게 되면서 알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게(발연기가) 싫다면 '여기 있는 사람들만 없어지면 되는 문제인가'라고 깊이 생각해 봤다. '어디서부터 뭐가 문제였지,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까'는 생각을 하면서 (학생들에게) 애정을 가지기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박신양은 "어떻게 변화하는지 두고 보자는 생각을 했다. (수업은) 계속 진행 중이다. 어디까지 갈 수 있을지 모르겠다"며 "하지만 갈 수 있는 데까지 가 볼 생각이다. 기적을 만들어 볼 생각이다"고 말했다.

한편 '배우학교'는 배우 박신양이 연기 선생님으로 변신해 연기를 배우고 싶은 연예인들에게 직접 연기 교육을 하는 프로그램이다. 박신양, 이원종, 박두식, 심희섭, 장수원, 남태현(위너), 유병재, 이진호가 출연한다. 오는 4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