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태현 "'심야식당' 연기 논란 인정, 질타 마땅하다"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6.02.03 15:07 / 조회 : 658
  • 글자크기조절
image
위너 남태현/사진=김창현 기자


그룹 위너 멤버 남태현이 드라마 '심야식당'에 출연해 연기력 논란에 휩싸였던 것에 대해 자신의 잘못을 인정했다.

남태현이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에서 열린 tvN 예능프로그램 '배우학교'(연출 백승룡) 제작발표회에서 "'심야식당' 연기 논란 휩싸였는데, 인정하고 부족한데 당연히 질타 받아야 마땅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남태현은 "더 노력해서 극복하기 위해 ('배우학교'에) 연기를 배우러 왔다"며 "주위에서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신다. 어떻게 보면 용기를 내서 '배우학교'에 오게 됐다. 위너 멤버들이 힘 많이 주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남태현, "저희 '배우학교'에 뜨거운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하다. 굳게 다짐한 만큼 열심히 배우고 돌아가겠다"고 '배우학교'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한편 '배우학교'는 배우 박신양이 연기 선생님으로 변신해 연기를 배우고 싶은 연예인들에게 직접 연기 교육을 하는 프로그램이다. 박신양, 이원종, 박두식, 심희섭, 장수원, 남태현(위너), 유병재, 이진호가 출연한다. 오는 4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