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집새집' 지숙 "레인보우 활동 당시 엄마 돌아가셔" 뭉클

이지현 기자 / 입력 : 2016.02.03 14:13 / 조회 : 736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JTBC '헌집새집'


걸그룹 레인보우 지숙이 돌아가신 어머니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최근 지숙은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 프로그램 '헌집 줄게 새집 다오'('헌집새집') 녹화에서 30여 년의 세월이 고스란히 담긴 단독주택을 공개하며 아빠가 주로 사용한다는 부엌 인테리어를 의뢰했다.

인테리어 시공에 앞서 지숙과 '헌집새집' 멤버들은 가족끼리 편지를 주고받던 '사랑의 우편함' 그리고 어머니의 손때가 묻어있는 부엌 등 집안 곳곳을 살펴보는 시간을 가졌다.

부엌 한 켠에는 지숙의 앳된 학창시절의 사진과 함께 'I love you'라고 적힌 스티커가 붙어있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에 지숙은 "많은 시간을 부엌에서 보내시던 엄마가 이걸 보고 힘을 내셨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붙여뒀던 것"이라며 엄마와의 추억이 묻어있는 부엌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지숙은 "레인보우 활동 당시 엄마가 병으로 돌아가셨다"라고 밝히며 애써 눈물을 삼키는 모습을 보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는 후문.

이번 의뢰 공간인 부엌에 대해서는 "엄마가 돌아가시기 전까지 굉장히 아끼던 공간이다. 엄마와의 추억과 향기가 고스란히 남아있는 소중한 곳"이라고 밝히며 애틋함을 전했다.

이어 지숙은 "지금은 아빠가 주로 쓰는 공간이 됐는데, '헌집새집'을 통해 부엌이 더 예뻐지면 아마 하늘나라에 계신 엄마도 더 좋아하실 것 같다"라고 말해 스튜디오에 있던 이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지숙이 출연한 '헌집새집' 8회는 오는 4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