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력 상실' 한국, 2분 사이 연속 실점.. 2-2 동점 허용

김우종 기자 / 입력 : 2016.01.31 01:10 / 조회 : 3382
  • 글자크기조절
image


한국이 집중력을 잃고 있다. 2분 사이에 연속해서 2골을 내주며 동점을 허용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30일 오후 11시 45분(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일본 대표팀을 상대로 '2016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을 치른다.

한국은 전반 20분 권창훈의 선제골과 후반 2분 진성욱의 추가골로 2-0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한국은 후반 22분과 23분 연속해서 실점을 허용했다. 한국은 후반 22분 아사노에게 만회골을 내줬다. 페널티 지역 왼쪽 대각선 지점에서 때린 오른발 슈팅이 우리의 골문을 갈랐다. 이어 이어 후반 23분 야지마에게 헤딩 슈팅을 허용하며 순식간에 2-2 동점을 허용했다. 집중력을 잃은 한국을 상대로 일본의 공격이 통했다.

양 팀은 계속해서 공격적인 모습을 보이며 서로의 골문을 노리고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