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 클라라 "이규태 회장과 갈등..자존심 싸움이었다"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6.01.07 02:09 / 조회 : 412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한밤의 TV연예' 방송 화면


전속 계약 문제를 놓고 전 소속사 대표인 이규태 일광폴라리스 회장과 갈등을 빚었던 배우 클라라가 1년여 만에 심경을 전했다.

클라라는 6일 오후 방송된 SBS TV '한밤의 TV연예'와의 인터뷰에서 "9년 동안 사랑 받고 클라라라는 이름을 알리기까지 시간이 굉장히 오래 걸렸는데, 그동안 쌓아온 열정이 한순간에 사라질 수도 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너무 오랫동안 무명 생활을 하고 한순간에 사랑을 받아 과도하게 잘 보이려고 하지 않았나 싶다"며 "행동과 말을 할 때 여러 번 생각해야겠다고 느꼈다"고 덧붙였다.

클라라는 지난 2014년 12월 이 회장으로부터 성적 수치심을 느꼈다며 소속사를 상대로 전속계약 무효 소송을 제기했다. 소속사 측은 클라라가 전속계약을 취소해주지 않으면 경찰에 신고하겠다며 자신을 협박했다며 클라라를 고소했다.

이후 양 측은 언론을 통해 주고받은 문자를 공개하는 등 폭로전을 펼치며 진실 공방을 벌였다. 하지만 지난해 9월 양 측은 돌연 합의에 이르렀고, 클라라는 이 회장을 상대로 냈던 소송을 모두 취하하며 사건이 일단락됐다.

세간엔 양 측이 갑작스러운 합의를 진행한 이유에 관심이 쏠렸다. 하지만 클라라는 소송에 관해 일절 침묵을 지켜왔다.

이에 클라라는 "갑자기 합의를 한 것은 아니다. 변호사와 관계자들이 합의점을 찾으려 굉장히 미팅을 많이 했다. 일이 점점 커지다 보니 서로 빨리 정리하는 게 좋지 않을까 싶어서 합의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클라라는 이후 방산 비리로 구속 수감 중인 이 회장을 면회하기도 했다. 클라라는 "원만히 서로 해결했으니 그게 예의라고 생각했다"며 "'너무 멀리 오래 끌었다', '자존심, 감정싸움이었던 것 같다'는 이야기를 나눴다. 그러고 나니 내 마음도 조금 편해졌다"고 털어놨다.

클라라는 섹시 이미지가 논란을 더욱 가중시켰다는 지적에 대해 "어떻게 다시 봐주실지 조심스럽다"며 "연기자로 활동한 지 거의 9년이 됐는데 섹시한 이미지만 있는 게 아니었다. 여러 가지 이미지들 속에서 나한테 관심을 보여준 이미지다. 앞으로 나에게 달려 있는 것 같다. 좋은 모습 많이 보여 드려야겠단 생각을 한다"고 전했다.

끝으로 클라라는 "그래도 믿어주시고 기다려주신 팬들에게 감사하다"며 "좋은 작품을 통해 좋은 모습 더 열심히 하는 모습 보여 줄 테니 조금 마음 열어주시고 기대해주시고 지켜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