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영란 측 "곽정은 불편 심기? 친구 사이 풀어야"

문완식 기자 / 입력 : 2015.12.02 18:03 / 조회 : 740
  • 글자크기조절
image


칼럼니스트 곽정은이 방송인 장영란을 겨냥하는 듯한 발언을 한 가운데 장영란 측이 두 사람 사이에 원만히 해결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장영란 소속사 라인엔터티엔먼트 관계자는 2일 스타뉴스에 "곽정은씨의 발언에 대해 소속사 차원에서 입장을 밝히기보다는 장영란씨와 곽정은씨와 오해가 있다면 친구로서 서로 푸는 게 나을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곽정은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한 때 추억을 함께한 동창 친구를 자신의 밥벌이에 소재로 이용하는 사람. 연락 따로 주고받은 적 한 번도 없으면서 친한 사이라고 거짓말하는 사람"이라고 적었다.

이어 "더 센 멘트 치는 것이 예능프로 출연자의 숙명이라지만 좀 심했다. 내가 더 덕을 쌓아야지 별 수 있겠나"라고 덧붙였다.

이는 앞서 지난 1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솔깃한 연예토크 호박씨'에서 장영란이 한 발언에 대해 불편한 심경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이날 방송에서 장영란은 곽정은과 중학교 동창이라고 밝히며 학창시절 곽정은에 대해 털어놨다.

장영란은 "곽정은이 (학창시절) 야한 이야기나 남자 좋아하는 스타일이 전혀 아니었다"며 "얼굴은 좀 고쳤다. 예쁘게 잘 고쳤더라"고 폭로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