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델 "마돈나와 테일러 같은 가수는 안될 것"

이정호 기자 / 입력 : 2015.12.02 15:36 / 조회 : 290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아델 '헬로' 싱글 자켓 이미지


세 번째 앨범 '25'로 팝의 새 역사를 쓰고 있는 영국 출신의 세계적인 팝스타 아델(Adele·27)이 마돈나와 테일러 스위프트처럼 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미국 연예매체 페레즈힐튼은 지난 1일(이하 현지시각) 아델이 최근 롤링스톤과 가진 인터뷰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델은 대중음악을 앞으로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아델은 "나도 대중음악을 사랑한다. 내 인생의 한 부분을 차지하고 평소에도 즐겨 듣는다. 그러나 그런 음악을 하고 싶지는 않다"며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그는 "나는 마돈나와 테일러 스위프트같이 될 생각이 없다. 대중음악은 가사와 리듬을 곱씹으며 들을 필요가 없다. 그냥 편하게 들으면 된다. 그만큼 가수로서의 수명도 짧다"며 그 이유를 말했다.

이어 아델은 "나는 아마 앞으로도 계속 내 인생을 음악으로 기록할 것이다"라며 자신의 음악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아델은 지난 11월 20일 세 번째 정규 앨범 '25'를 발표하며 5년 만에 컴백했다. 이 앨범은 미국에서 발매 첫 주에만 338만 장의 판매고를 기록했다. 이는 닐슨(Nielsen) 뮤직이 지난 1991년 집계를 시작한 이래 역대 최고의 기록이자 앨범 중 최초로 발매 첫 주에 300만 장을 넘긴 앨범이다.

영국에서는 발매 첫 주에 약 80만 장(공식 집계)이 판매되며 종전 최고인 오아시스의 앨범 '비 히어 나우(Be Here Now)'의 약 69만 6000장 기록을 경신하며 새로운 역사를 쓰고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