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김현수, 2015 프로야구 대상 수상.. '김인식 공로상' (종합)

[2015 조아제약 프로야구대상]

더플라자=김우종 기자 / 입력 : 2015.12.02 12:39 / 조회 : 2767
  • 글자크기조절
image


두산 김현수가 2015 조아제약 프로야구 대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프리미어12 초대 대회서 대표팀을 우승으로 이끈 김인식 감독은 공로상을, 이대호는 특별상을 각각 수상했다. 또 최고 타자상은 박병호가, 최고 투수상은 양현종이 각각 받았다.

김현수는 2일 오전 11시 20분 서울 프라자 호텔(별관 지하 1층 그랜드 볼룸)에서 열린 조아제약과 일간스포츠가 공동 제정한 '2015 조아제약 프로야구대상' 시상식에서 프로야구대상을 수상했다. 김현수는 상금 1000만원과 순금 도금 글러브를 부상으로 받았다.

수상 후 김현수는 "제가 최고가 아닌 것 같은데 큰 상 주셔서 감사하다. 감독님도 새로 오시고 했는데, 팀이 우승해서 받으니까 더 기쁜 것 같다. 처음으로 프로에 있으면서 감독님과 소통을 많이 한 것 같다. 그래서 더 좋은 성적이 나온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김태형 감독과의 '눈빛 교환'에 대해 "죄송합니다"라고 말한 뒤 결혼에 대해 "경사가 겹쳐서 좋긴 한데, 내년을 또 생각하면 지금 좋은 것만으로 끝나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 내일부터 다시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김태형 감독은 프로감독상을 받은 뒤 사회자의 제안에 "나를 쳐다보라"면서 김현수와 '눈빛'을 교환하기도 했다. 이에 시상식장 여기저기서 웃음이 터져나왔다.

끝으로 김현수는 "앞으로 어떻게 될지 잘 모르겠다. 어느 팀에 가더라도 최선을 다하는 선수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현수는 서울 신일고를 졸업한 뒤 2006년 두산에 육성 선수 신분으로 입단했다. 이듬해인 2007년 99경기에 출전, 본격적으로 1군 무대서 활약하기 시작했다.

통산 10시즌을 뛰는 동안 올 시즌까지 타율 0.318(1294안타) 771타점 660득점 142홈런 장타율 0.488, 출루율 0.406을 각각 기록했다. 2008년과 2009년에는 최다안타 부문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으며 2008년에는 타격왕에 등극했다. 또 2008년부터 2010년까지 3년 연속 골든글러브를 수상하며 한국을 대표하는 외야수로 자리매김했다.

image


아울러 이날 최고투수상은 양현종(KIA)이 최고타자상은 박병호가 각각 수상했다. 두 선수는 300만원의 상금을 받았다. 박병호가 미국 미네소타에 출국 중인 관계로 조태룡 넥센 단장이 대리 수상했다. 조 단장은 "오늘 미네소타와 박병호 간의 계약이 완료됐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조 단장은 박병호의 수상 소감을 대신 전했다. 박병호는 "어느 때보다 노력했던 시즌이었다. 그 보답을 일간스포츠에서 주신 상으로 받는 것 같다. 특히 오늘 미네소타와 계약을 마무리해 기쁨이 배가 되는 것 같다. 자부심을 갖고 미국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14년 만에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한 두산 베어스 구단이 프런트상을, 두산을 우승으로 있는 김태형 감독이 프로감독상을 각각 받았다.

최고구원투수상은 임창민(NC), 최고수비상은 박해민(삼성)이 각각 수상했다. 두 선수는 200만원의 상금을 거머쥐게 됐다.

김인식 대표팀 감독은 공로상을, 이대호(소프트뱅크)는 특별상을 받았다. 김인식 감독은 '프리미어12' 대회서 대표팀을 우승으로 이끌며 또 한 번 '국민 감독'의 저력을 발휘했다. 수상 후 김인식 감독은 "어제도 상을 받았지만 또 상을 주셔서 감사드린다. 어제 감사 인사를 못한 전력 분석팀에게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또 프로코치상은 장종훈 롯데 코치가 받았다. 장 코치에게는 100만원의 부상이 수여됐다. 신인상의 영광은 구자욱(삼성)에게 돌아갔다. 기량발전상은 박경수(kt)와 정의윤(SK)이 각각 받았으며 재기상과 조아바이톤상은 정현석과 권혁(이상 한화)이 각각 수상했다.

심판상은 원현식(KBO) 심판위원이, 아마 MVP에는 삼성 신인인 최충연(경북고), 아마지도자상은 윤석환(선린인터넷고)이 받았다.

한편 '조아제약 프로야구대상'은 상금 1000만원의 대상을 비롯해 17개 부문에 걸쳐 총 상금 3400만원에 이르는 시상식이다.

image
2015 조아제약 프로야구 수상자 명단. /표=KBO 제공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