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어12] '밀어내기 타점' 김현수 "오타니 공 보다 다른 공 보니…"

도쿄(일본)=김우종 기자 / 입력 : 2015.11.19 23:49 / 조회 : 16596
  • 글자크기조절
image
김현수(오른쪽). /사진=뉴스1



9회 결정적인 밀어내기 볼넷을 골라내며 승리의 발판을 마련한 김현수가 기쁨 가득한 소감을 밝혔다.

한국 야구 대표팀은 19일 오후 7시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일본 대표팀과의 '2015 WBSC(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 프리미어12' 4강전에서 4-3 대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결승 진출에 성공한 한국은 미국-멕시코전(20일 오후 7시, 도쿄돔) 승자와 결승에서 격돌하게 됐다. 결승전은 오는 21일 오후 7시 5분 도쿄돔에서 펼쳐진다. 반면 일본은 조별 예선과 8강전에 이은 6연승을 마감했다. 일본은 21일 오후 1시 5분 도쿄돔에서 미국-멕시코전 패자와 3,4위전을 치른다.

이날 김현수는 팀이 3-1로 앞선 무사 만루에서 결정적인 밀어내기 볼넷 타점을 올렸다.

경기 후 김현수는 "정말 좋다"면서 9회 밀어내기 볼넷을 골라낸 상황에 대해 "스트라이크를 잘 못 던지더라. 속구만 치려고 했는데 초구가 높게 왔다, 그래서 조금 기다려 봤다. 최대한 침착하게 하자고 했다. 또 뒤에 대호형도 있다는 생각을 햇다. 오타니의 공을 보다 다른 투수의 공을 보니 너무 느리더라"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