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어12] '4회 실책' 김재호 "국민 역적 될 뻔했는데…"

도쿄(일본)=김우종 기자 / 입력 : 2015.11.19 23:40 / 조회 : 11754
  • 글자크기조절
image
김재호(왼쪽). /사진=뉴스1



4회 결정적인 송구 실책을 범한 김재호가 경기 후 가슴을 쓸어내렸다.

한국 야구 대표팀은 19일 오후 7시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일본 대표팀과의 '2015 WBSC(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 프리미어12' 4강전에서 4-3 대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결승 진출에 성공한 한국은 미국-멕시코전(20일 오후 7시, 도쿄돔) 승자와 결승에서 격돌하게 됐다. 결승전은 오는 21일 오후 7시 5분 도쿄돔에서 펼쳐진다. 반면 일본은 조별 예선과 8강전에 이은 6연승을 마감했다. 일본은 21일 오후 1시 5분 도쿄돔에서 미국-멕시코전 패자와 3,4위전을 치른다.

이날 김재호는 4회 시마의 유격수 방면 타구를 잘 잡은 뒤 2루로 던졌으나 뒤로 빠지는 실책을 범했다.

경기 후 김재호는 "국민 역적이 될 뻔했다"고 입을 열었다. 김재호는 실책 상황에 대해 "공을 잘 잡았는데, 1루와 2루를 놓고 고민을 하다고 2루로 뿌렸다. 그런데 (정) 근우형으로부터 너무 멀리 벗어나더라. '아뿔싸' 했다. (정) 근우 형은 1루로 던지는 줄 알았다"고 말했다.

이어 "스트라이크를 구심이 너무 우리한 테 안 주더라. 그래서 안 되는구나 생각했는데, 우리나라가 정말 대단한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