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어12] '하위타선에 당한' 한국, 대타 작전으로 '도쿄 대첩' 완성

국재환 기자 / 입력 : 2015.11.19 22:52 / 조회 : 2170
  • 글자크기조절
image
0-3으로 뒤진 9회초 대타로 나서 공격의 포문을 연 오재원. /사진=뉴스1



한국이 '2015 WBSC(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 프리미어12' 4강전에서 일본을 상대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고 결승 진출 티켓을 거머쥐었다. 경기 중반까지만 하더라도 일본 하위타선에 공략당하며 어렵게 경기를 풀어간 한국은 경기 막판 대타 작전을 통해 맞불을 놓고, 끝내 경기를 뒤집는데 성공했다.

김인식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9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일본과의 '프리미어12' 4강전에서 8회말까지 0-3으로 끌려갔다. 그러나 9회초 시작과 함께 대타로 투입된 오재원, 손아섭의 연속 안타를 필두로 대거 4점을 뽑아내며 4-3의 짜릿한 역전승으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경기 중반까지만 하더라도 개막전과 비슷한 양상으로 경기가 전개됐다. 한국은 지난 8일 열린 일본과의 '프리미어12' 개막전에서 2회 2실점을 허용한 뒤, 5회와 6회, 그리고 8회에 1점씩을 내줘 0-5 완패를 당했다. 하위타선에게 선취점을 비롯해 추가점을 줬던 점이 뼈아팠다.

당시 한국은 2회 선제 2실점을 내주는 과정에서 선두 타자 나카타 쇼를 스트라이크 낫아웃 폭투로 내보낸 뒤, 마쓰다 노부히로, 히라타 료스케로 이어지는 일본의 7, 8번 타자에게 우전 안타와 좌익수 방면 2루타를 잇달아 맞고 선취점을 내줬다. 이어 상위타선에게 찬스가 연결됐고, 또 한 점을 허용하며 주도권을 일본에게 내줬다.

이후 실점 역시 하위타선으로부터 비롯됐다. 한국은 5회초 2아웃을 잘 잡아낸 뒤 나카타에게 안타, 마쓰다에게 볼넷을 내줘 2사 1, 2루 위기를 맞았고, 8번 타자 히라타에게 1타점 적시타를 헌납하며 0-3으로 끌려갔다. 이후 한국은 일본의 상위타선에게 2점을 허용하며 0-5 패배를 받아들여야 했다.

4강전 역시도 하위타선 봉쇄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대은을 선발로 내세운 한국은 3회까지 0-0 균형을 이어나갔다.

이어진 4회말. 이대은은 선두 타자 5번 나카타를 볼넷으로 내보낸 뒤, 마쓰다를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그러나 7번 타자 나카무라 아키라에게 좌중간 안타를 맞고 1사 1, 3루 위기에 놓였고, 8번 타자 히라타에게 좌전 적시타를 허용해 선취점을 내줬다.

계속된 1사 1, 2루. 이대은은 9번 타자 시마 모토히로를 유격수 땅볼로 잘 유도했다. 하지만 어려운 바운드를 잘 처리한 유격수 김재호가 2루 송구 실책을 범하는 바람에 또 한 점을 내줬고, 이후 등판한 차우찬이 볼넷, 희생플라이를 차례로 허용해 3점째를 허용했다.

타격은 컸다. 개막전에 이어 다시 한 번 하위타선에 일격을 당한 한국은 오타니(7이닝 1피안타 1사구 11탈삼진 무실점) 공략에 실패하며 8회까지 0-3으로 끌려갔다. 사실상 경기가 일본 쪽으로 넘어가는 듯 했다.

그러나 한국은 9회에 역전을 만들어내는데 성공했다. 시작은 오재원, 손아섭으로 이어지는 대타 라인이었다. 김인식 감독은 9회 시작과 함께 양의지를 대신해 오재원을 대타로 내세웠다.

기대에 부응했다. 오재원은 일본의 노리모토 다카히로를 상대로 안타를 뽑아냈고, 김재호를 대신해 대타로 나선 손아섭도 중전 안타를 때려 정근우, 이용규, 김현수로 이어지는 상위 타선에게 결정적인 찬스를 제공했다.

한국 상위타선은 이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무사 1, 2루에서 타석에 들어선 정근우는 1타점 2루타를 때려 1점을 만회했다. 이어 한국은 이용규의 몸에 맞는 볼, 김현수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또 한 점을 쫓아갔고, 이대호의 2타점 적시타를 통해 끝내 경기를 뒤집는데 성공했다.

반전은 없었다. 대타 작전으로 맞불을 놓고 경기를 뒤집은 한국은 9회말 정대현과 이현승을 투입, '숙적' 일본을 도쿄돔에서 꺾고 '프리미어12'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