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어12] '8이닝 1안타→9회 4득점' 한국, '도쿄돔' 4만 관중을 잠재우다

도쿄(일본)=김우종 기자 / 입력 : 2015.11.19 22:51 / 조회 : 6115
  • 글자크기조절
image
19일 오후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5 WBSC 프리미어12 4강전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 9회말 무사 만루 한국 이대호가 역전타를 친 뒤 포효하고 있다.



한국 야구 대표팀이 '9회 기적의 대역전 드라마'를 펼치며 극적으로 일본을 제압하고 결승에 진출했다.

한국 야구 대표팀은 19일 오후 7시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일본 대표팀과의 '2015 WBSC(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 프리미어12' 4강전에서 4-3 대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결승 진출에 성공한 한국은 미국-멕시코전(20일 오후 7시, 도쿄돔) 승자와 결승에서 격돌하게 됐다. 결승전은 오는 21일 오후 7시 5분 도쿄돔에서 펼쳐진다. 반면 일본은 조별 예선과 8강전에 이은 6연승을 마감했다. 일본은 21일 오후 1시 5분 도쿄돔에서 미국-멕시코전 패자와 3,4위전을 치른다.

한국은 이날 오타니 쇼헤이의 7이닝 11탈삼진 1피안타 무실점 역투에 밀린 채 고전했다. 6회까지 노히트 경기를 당한 가운데, 7회 선두타자 정근우가 안타를 쳤을 뿐이었다. 일본은 8회 오타니 대신 노리모토를 마운드에 올렸다. 그러나 박병호-민병헌-황재균을 범타 처리했다. 8회까지 단, 1안타를 친 한국.

이어진 9회초. 앞서 8회말 2사 1,3루의 위기를 넘긴 한국이었다. 위기 뒤의 기회. 그리고 야구는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었다.

9회 대타 오재원이 노리모토를 상대로 좌전 안타를 친 뒤 대타 손아섭이 중전 안타를 때려내며 무사 1,2루 기회를 만들었다. 여기서 정근우가 좌익선상 안쪽에 떨어지는 적시 2루타를 쳐냈다. 드디어 한 점을 만회한 한국.

계속해서 한국은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이용규가 몸에 맞는 볼을 얻어내며 출루한 것. 무사 만루 기회. 여기서 일본은 투수를 마츠이로 교체했다. 타석에는 이날 3차례 모두 삼진을 당한 김현수. 김현수는 마츠이를 상대로 5구 승부 끝에 밀어내기 볼넷을 골라냈다. 이제 점수는 3-2, 한 점 차.

다음 타자는 이대호. 일본은 또 투수를 교체했다. 마쓰이였다. 그러나 승자는 한국의 4번 타자 이대호였다. 이대호는 마스이의 4구째를 통타, 3루수 키를 넘기는 역전 좌전 적시타를 때려냈다. 4-3 대역전 순간. 한국은 박병호가 유격수 직선타로 물러난 뒤 민병헌이 좌전 안타를 치며 만루 기회를 잡았으나 황재균이 유격수 인필드 플라이 아웃, 오재원이 중견수 뜬공에 각각 그치며 추가 득점엔 실패했다.

그리고 9회말. 한국은 임창민에 이어 정대현이 마운드에 올랐다. 일본 4만여 관중은 9회말이 시작되자 일사분란하게 육성 응원을 펼쳤다. 하지만 승자는 한국이었다. 정대현과 이현승은 한국의 리드를 끝까지 잘 지켜낸 채 대역전극의 마침표를 찍었다.

image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