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령, 10년 후원 베트남 아동과 재회.."희망 생겼다"

문완식 기자 / 입력 : 2015.11.19 14:58 / 조회 : 23769
  • 글자크기조절
image
김성령과 띠똠


배우 김성령이 10년 전 만났던 베트남 후원 아동 띠똠과 재회해 뜻 깊은 시간을 보냈다.

김성령은 2002년부터 플랜코리아를 통해 아동 후원을 이어왔다. 현재 케냐 아동 등 총 5명의 해외 아동을 정기적으로 후원하고 있다.

김성령은 지난 2006년 베트남 남하 지역을 방문해 후원 아동 띠똠과 10년 후 다시 만나자는 약속을 나누었고, 그 약속을 지키기 위해 다시 한번 베트남으로 향한 것이다.

그 사이 9살이었던 띠똠은 어느덧 19살이 되어 학교를 졸업하고, 같은 마을 청년과 결혼해 가정을 이루었으며 지난해 한 아이의 엄마가 됐다. 희망이 없던 소녀는 든든한 후원자 김성령을 만나 인생의 전환기를 맞이함에 대한 감사 인사를 전했다.

image


실제로 띠똠이 사는 남하지역은 1995년부터 2007년까지 6개의 커뮨에서 보건과 식수위생, 경제지원, 아동 보호 등 지역개발사업을 진행한 후 현재 많은 발전을 이룬 지역이다. 김성령과 띠똠은 뜨거운 눈물로 재회해 그간의 못다한 이야기를 나뉘었고, 또 다시 10년 후 만날 것을 약속했다.

이튿날 김성령은 현지 도움이 필요한 쿠오이차오 초등학교를 방문해 아이들과 구슬팔찌 만들기, 운동회 등 즐거운 시간을 보냈으며, 등굣길에 필요한 장화와 우비의 전달했다. 특별히 이번 방문에서는 리사코 주얼리의 리사킴 대표와 메이크업 아티스트 이경은 원장이 동행해 함께 뜻 깊은 문화교류의 장을 나눴다.

김성령은 “10년 만에 베트남에 와보니, 그간 이곳 저곳 많은 발전이 있는 걸 확인하고 보람을 느꼈다. 내 작은 도움에 시간이 쌓이면 발전할 수 있다는 희망이 생겼다”고 말을 전했다.

또한 “해외아동결연을 맺은 수많은 사람들의 대표로 지금 이곳에 왔다고 생각한다. 후원을 시작할 때, ‘아이들에게 얼마나 도움이 될까’ 의구심이 드는 것을 잘 안다. 하지만 시작하고 나면 나처럼 보람되고 의미 있는 일을 했다고 느끼게 될 것”이라 말하며, 보다 많은 이들의 동참을 바랬다.

한편 김성령은 정기적인 해외아동결연 외에도 2012년 플랜인터내셔널이 펼친 개도국 여자아이 권리 신장 캠페인 ‘Because I am a girl’에 적극적으로 참여했으며, 올 4월에는 네팔 강진 긴급 구호를 위해 1000만원을 기부한 바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