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인, '육룡이 나르샤'에 올인..흥행은 계속된다③

[★리포트] 유아인 분석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5.11.19 10:50 / 조회 : 3958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유아인/사진=SBS '육룡이 나르샤' 공식 홈페이지


2015년 영화, 드라마를 모두 '흥행' 기록을 써가고 있는 배우 유아인. 그가 이제 하나의 작품, '육룡이 나르샤'에 올인한다.

유아인은 올 상반기 '베테랑', '사도' 등의 촬영으로 바쁜 하루를 보내야 했다. 이어 8월 '베테랑'과 9월 '사도'가 각각 개봉하면서 여러 일정을 소화하며 쉴 틈 없이 달렸다. 여기에 지난 10월 5일 첫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육룡이 나르샤'(극본 김영현·박상연, 연출 신경수)에 주연을 맡으면서 몸이 두 개라도 모자랄 지경이었다.

'베테랑'과 '사도'가 각각 1000만 관객 돌파, 600만 관객 돌파로 흥행을 거두면서 유아인에 대한 관심은 수직선을 그렸다. 연이은 영화 흥행에 '육룡이 나르샤'까지 안방극장에서 성공을 거두며 '대세'로 자리매김 했다.

image
배우 유아인이 주연을 맡은 영화 '베테랑'과 '사도' 포스터


유아인은 두 편의 영화로 각종 홍보 일정으로 두 달 간 바쁜 일정을 소화했다. 이제 '육룡이 나르샤'에 올인한다. 그는 연말까지 특별한 일정 없이 '육룡이 나르샤'의 촬영을 우선시 한다.

'육룡이 나르샤'에서 이방원 역을 맡은 유아인은 방송을 거듭 할수록 이전보다 더 완성도 있는 연기로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이 또한 작품에 '올인'한 덕분이다. "연말까지 이렇다 할 일정도 잡지 않고 '육룡이 나르샤'에 매진하고 있다. 밤낮으로 촬영장에서 살고 있다"는 유아인 측 관계자가 말할 정도로 작품에 집중하고 있다.

'육룡이 나르샤'에 유아인이 집중하는 상황은 방송 전 예정된 일이다. 회를 거듭하면서 극중 유아인이 차지하는 비중이 높아지고, 캐릭터가 서서히 변해가는 과정이 시청자들이 공감할 수 있도록 해야 하기 때문이다. 방심하는 순간 캐릭터 뿐만 아니라 배우 역시 흔들릴 수 있기 때문이다.

image
배우 유아인/사진=SBS '육룡이 나르샤' 공식 홈페이지


배우가 자신이 출연하는 작품에 전념하는 것은 당연하지만 이 역시 쉽지 않다. 유아인 또한 여러 방송 프로그램 섭외가 쇄도하고 있지만 좀처럼 촬영장 밖을 벗어나지 않는다. 촬영장에서는 대본 독파로 '내가 곧 이방원'이라고 볼 정도로 집중에 집중을 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아직 밤샘 촬영은 없어 잠은 집에서 잔다"고 할 정도로 작품에 올인하는 유아인의 작품에 대한 집중력은 실로 놀라울 따름이다.

이런 유아인의 노력이 덕분일가. '육룡이 나르샤'는 14회 방송까지 꾸준히 시청률 10%대 중을 기록하며 '월화극 왕좌'의 타이틀을 지키고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