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PO4] '2:9 → 11:9' 두산, 넥센에 대역전극 'PO 진출'

김우종 기자 / 입력 : 2015.10.14 22:27 / 조회 : 3130
  • 글자크기조절
image


두산이 넥센을 상대로 짜릿한 대역전승을 거두며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두산 베어스는 14일 오후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넥센 히어로즈와의 '2015 KBO 준플레이오프' 4차전 원정 경기에서 11-9 대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두산은 지난 2013년 이후 2년 만에 플레이오프 무대를 밟게 됐다. 반면, 지난 시즌 한국시리즈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던 넥센은 준플레이오프에서 탈락, 2013년 이후 2년 만에 플레이오프 진출이 좌절됐다.

앞선 경기들과는 달리 이날 경기는 타격전 양상으로 경기가 진행됐다. '0'의 균형은 2회에 깨졌다. 2회초 두산은 1사 후 최주환이 넥센 선발 양훈을 상대로 좌익선상 2루타를 친 뒤 후속 로메로가 좌익선상을 타고 빠져 나가는 적시 2루타를 쳐냈다(0-1). 계속된 2사 2루서 두산은 김재호가 좌중간 적시타를 치며 2-0을 만들었다.

하지만 넥센은 곧바로 이어진 2회말 동점을 이뤄냈다. 두산 선발은 이현호. 선두타자 박병호와 후속 유한준이 연속 볼넷으로 출루한 뒤 김민성의 3루 땅볼 때 1루주자가 2루서 아웃, 1사 1,3루가 됐다. 이어 스나이더의 2루 땅볼 때 3루주자 박병호가 득점에 성공했다(1-2).

계속해서 넥센은 김하성의 좌중간 안타로 1,3루 기회를 이어갔다. 다음 타자는 김하성. 그러나 김하성 타석 때 두산 이현호가 1루로 견제구를 뿌렸으나 뒤로 빠졌다. 이 사이 3루주자 스나이더가 홈을 밟았다(2-2).

image


두산 선발 이현호는 4회 선두타자 유한준에게 중전 안타를 허용한 뒤 노경은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이현호의 이날 성적 3이닝(투구수 59개) 3피안타 2볼넷 3탈삼진 3실점(2자책).

그러나 두산은 노경은이 무너졌다. 스나이더가 볼넷을 골라낸 뒤 2사 1,2루에서 박동원이 좌중간 적시 2타점 2루타, 고종욱이 중전 적시타를 쳐냈다(5-2).

넥센은 5회 3점을 더 달아났다. 선두타자 박병호가 노경은을 상대로 가운데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아치를 그렸다(6-2). 박병호의 포스트시즌 5호 홈런. 이어 김민성의 중전 안타, 김하성의 우중간 안타로 2사 1,3루 기회를 잡은 뒤 박동원이 우중간 2타점 2루타를 쳐내며 8-2까지 달아났다.

넥센은 6회 또 한 점을 뽑으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선두타자 서건창이 우중간 2루타를 친 뒤 윤명준의 폭투 때 3루까지 갔다. 이어 박병호의 우중간 적시타 때 홈을 밟았다.

그러나 두산 역시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두산은 7회 1사 2,3루에서 김재호가 좌익선상 안쪽에 떨어지는 2타점 적시타를 때려냈다. 8회에는 1사 3루에서 김현수의 2루 땅볼 때 3루주자 허경민이 홈을 밟았다. 넥센은 8회 2사 2,3루 위기서 두 번째 투수 손승락을 내리는 대신 한현희를 마운드에 올렸다. 한현희는 대타 홍성흔을 범타 처리하며 위기를 넘겼다.

그리고 9회초. 점수는 여전히 4점 차. 투수는 여전히 한현희. 그러나 이때부터 두산의 기적이 시작됐다. 두산은 오재원과 김재호의 연속 안타로 무사 1,2루 기회를 잡았다. 계속된 1사 1,3루에서 허경민이 조상우를 상대로 좌전 적시타를 쳐냈다.

계속해서 두산은 대타 오재일이 볼넷을 골라낸 뒤 김현수가 2타점 우전 적시타를 쳐내며 8-9, 한 점 차로 따라붙었다. 이어 양의지가 좌중간 적시 2루타를 터트렸고 3루주자 장민석이 홈을 밟은 가운데, 고종욱이 공을 더듬는 틈을 타 김현수까지 홈을 밟았다. 10-9 역전. 이어 조상우의 폭투가 나오면서 3루주자 양의지가 홈을 밟았다. 11-9. 두산은 9회말 이현승을 마운드에 올리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image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