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 "이별발라드 전문..우울한 사람으로 오해받아" 너스레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5.10.14 14:45 / 조회 : 662
  • 글자크기조절
image
가수 알리 / 사진=이기범 기자


가수 알리가 "이별 발라드를 자주 불러 우울한 사람으로 오해 받는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알리는 14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신사동 더 리버사이드 호텔에서 4번째 미니앨범 '화이트홀'(White Hole) 음악감상회를 열었다.

기존에 짙은 호소력과 마음을 울리는 감성 가득한 이별 발라드로 사랑받았던 알리는 이제껏 선보인 적 없는 팝록 장르의 곡으로 돌아왔다.

알리는 "이번에는 처음으로 이별 발라드가 아닌 다른 장르의 곡을 부르게 됐다"라며 "너무나 기쁘다. 오매불망 기다렸다"라고 전했다.

알리는 "그 동안 계속 이별 노래만 부르다 보니 저를 어둡고 우울하게 보는 사람들이 많다"라며 "제가 조용한 편이긴 하지만 그렇게 어둡지는 않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알리는 이번 앨범으로 1년 만에 컴백한다. 그동안 슬픔 감성과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대중을 사로잡았던 알리는 희망과 위로가 되는 음악으로 돌아왔다.

이번 앨범 '화이트홀'은 블랙홀(Black Hole)의 반대말로, 블랙홀이 흡수한 것을 빛으로 방출하여 공간의 에너지로써 사라진다는 이론을 토대로 한다. 결혼, 육아, 취업 등 일상에서 어려움을 느끼는 사람들의 마음을 흡수하여 음악으로써 치유하고 위로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알리는 15일 새 미니앨범 음원을 공개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