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 패싸움, 20대 남성 8명 불구속 입건

심혜진 기자 / 입력 : 2015.10.14 14:57 / 조회 : 19039
  • 글자크기조절
image
인천 부평에서 패싸움이 발생해 경찰이 출동했다./사진=뉴스1


인천 부평에서 폭행 사건이 발생했다.

뉴스1에 따르면 지난 4일 오전 2시께 인천 부평구의 한 상가 밀집지역에서 기분 나쁘게 쳐다봤다는 이유로 2대6으로 패싸움을 벌였다.

인천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3일 이모(28)씨 등 8명을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은 부평 상가밀집 지역에서 패싸움을 한다는 112 신고를 받고 출동했지만 현장에 도착했을 땐 이미 싸움이 끝난 뒤였다. 현장에 남아있던 사람들이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해 형사 입건은 물론 발생보고도 하지 않았다.

하지만 다음날 인천경찰청 광역수사대가 싸움패 중 일부가 조직폭력배 추종 세력으로 알려진 사람이라는 첩보를 받고 SNS에 올라온 영상을 확인한 후 관련자들을 소환해 조사를 벌였다.

약 1분여짜리 영상에는 여러 명의 남성들이 두 패로 갈려 싸움을 하고 웃통을 벗으며 상대방을 위협하는 장면 등이 담겨있다.

지난달 12일에도 부평의 한 횡단보도 앞을 지나가던 남녀를 폭행해 각각 전치 5주와 3주의 부상을 입힌 20대 4명의 폭행 영상이 인터넷에 퍼지면서 시민들을 불안에 떨게 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부평, 무섭다", "부평, 이제는 패싸움까지", "부평 사는데 창피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