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룡이 나르샤' 아역들, 성인 주인공에게 바통터치(종합)

유은총 기자 / 입력 : 2015.10.14 00:28 / 조회 : 143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SBS'육룡이 나르샤' 영상캡처


'육룡이 나르샤'의 아역배우들이 성인 배역에게 극을 이끄는 바통을 전달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육룡이 나르샤'에서는 어린 이방원(남나름 분), 땅새(윤성찬 분)가 각각 성인 이방원(유아인), 땅새(이방지, 변요한 분)으로 성장해 극적인 만남을 가졌다.

이날 이방원과 땅새는 자신의 삶의 변화가 될 사건을 겪었다. 어린 이방원은 자신의 힘이 약하기 때문에 정의를 지킬 수 없다는 사실을 뼈저린 아픔을 경험했다. 그는 이인겸(최종원 분)과 길태미(박혁권 분)의 수하로 들어가 도당에 한 자리를 차지 한 사대부 출신 홍인방(전노민 분)을 보며 분노했다.

이방원은 홍인방을 향해 "정의는 악한 것을 징벌하는 것이다"라며 그가 저지른 악행을 낱낱이 밝혔지만 달라지는 것은 없었다. 홍인방 역시 어린 이방원에게 "너도 착하지는 않아 보인다. 악이든 아니든 우린 닮았다"며 코웃음을 쳤다. 홍인방의 태도를 본 이방원은 "힘이 생길 때까지 절대로 착하게 살지 않겠다"고 결심했다.

한편 땅새는 어머니를 찾아 나서지만 자신과 동생의 생명에 위협을 받는 일이라는 것을 깨닫고 어머니를 찾는 일을 포기했다. 이어 자신이 사랑하는 여자인 연희(박시은 분)를 위험에서 지켜내지 못하며 자신이 아무것도 지킬 수 없는 존재라는 것을 깨닫고 목숨을 버리려 했다.

하지만 구원의 손길은 뜻밖의 곳에서 왔다. 길태미의 쌍둥이 형이지만 그와 다른 길을 걷고 있는 길선미(박혁권 분)가 "땅새가 위험에서 벗어날 때까지 지켜 달라"며 중국 무당파 고수인 장삼봉(서현철 분)에게 도움을 청한 것. 장삼봉은 절벽으로 뛰어 내리려는 땅새를 구하고 그에게 무술을 가르쳤다.

그로부터 6년 후 성인이 된 이방원(유아인 분)은 자신이 계획이 수포로 돌아갔음을 알고 깊은 시름에 빠졌다. 그는 지붕 위에서 술을 마시면서 성균관에서 벌어지는 악행을 지켜보며 "그냥 항주로 갈까"라며 답답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러다 이방원은 우연히 도당 3인방인 백윤(김하균 분)이 살해현장을 목격했다. 그는 대담하고 내공 깊은 자객의 모습을 보고 그의 뒤를 밟았다. 백윤을 살해한 자객은 다름 아닌 고독한 살수로 성장한 땅새(변요한 분)였다. 땅새는 그 동안 도당 3인방으로 부패한 고려를 무너뜨리기 위해, 그가 지키지 못한 사람들을 구하기 위해 무술을 연마했던 것.

그를 따라 간 이방원은 삼봉 정도전(김명민 분)의 아지트에 들어가게 되고 그곳에서 조선건국의 기틀인 '신 조선'지도를 발견하고 놀라워했다. 땅새 역시 삼봉 정도전과 함께 썩은 고려를 무너뜨리고자 하는 마음을 담아 "삼봉 도대체 어디 있는 것이오"라며 개경을 떠난 삼봉을 찾았다.

'육룡이 나르샤'는 이어 5회부터 성인 주인공들을 본격적으로 등장시키며 조선 건국 육룡들의 이야기를 펼쳐보일 예정이다. 특히 등장부터 시청자들의 관심을 받았던 유아인과 변요한이 활약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육룡이 나르샤'는 '고려'라는 거악(巨惡)에 대항해 고려를 무너뜨리고 새 나라를 건국하는 여섯 인물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