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C 미디어데이] 와일드카드 1차전, 밴헤켄vs김광현 빅뱅

목동=한동훈 기자 / 입력 : 2015.10.06 15:13 / 조회 : 1824
  • 글자크기조절
image


넥센 히어로즈와 SK 와이번스의 에이스 밴헤켄과 김광현이 2015 포스트시즌의 서전을 장식한다.

KBO는 6일 목동구장에서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포스트시즌 와일드카드 결정전 미디어데이를 개최했다. 와일드카드 1차전 선발투수로 넥센은 밴헤켄을, SK는 김광현을 예고했다.

넥센 염경엽 감독은 "1차전에서 끝내야 다음을 또 대비할 수 있다. 상대전적이나 여러가지에서 밴헤켄이 가장 좋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SK 김용희 감독 또한 "상대전적 등 여러 가지를 분석했다. 김광현이 던진 이닝이 적지만 넥센을 가장 효과적으로 상대했다. 큰 경기 경험도 많아 플러스 요인이 있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밴헤켄은 올 시즌 32경기에 선발 등판해 15승 8패 평균자책점 3.62를 기록하며 넥센 선발진을 이끌었다. SK를 상대로는 4경기서 2승 무패 평균자책점 1.73으로 천적의 면모를 과시했다. 9개 구단 중 SK와의 상대전적이 가장 좋았다.

이에 맞서는 김광현 또한 30경기에 선발로 나서 14승 6패 평균자책점 3.72로 성공적인 시즌을 보냈다. 176⅔이닝을 소화해 2010년 193⅔이닝 이후 가장 많이 던졌다. 넥센은 올해 1번 상대했는데 6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2013년 4경기 2승 3.63, 2014년에도 4경기 1승 1패 3.27로 준수한 상대전적을 남겼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