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패션디자이너연합회 "'윤은혜 의상' 표절로 보여진다"(직격인터뷰)

유은총 기자 / 입력 : 2015.09.07 12:29 / 조회 : 24595
image
/사진출처=여신의 패션 공식 웨이보


image
/사진출처=윤춘호 디자이너SNS


'윤은혜 표절' 논란에 굳게 닫았던 한국 패션디자이너연합회(CFDK(COUNCIL OF FASHION DESIGNERS OF KOREA·이하 CFDK)측이 입을 열었다.

지난 5일 디자이너 윤춘호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배우 윤은혜가 자신이 디자인한 의상을 표절해 중국 동방위성 TV '여신의 패션'에서 1위를 차지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의상 디자인 표절에 대한 의견이 뜨거워지는 가운데 신장경 CFDK 부회장이 "안타까운 상황"이라며 입을 뗐다.

신 부회장은 7일 스타뉴스에 "디자이너의 재산이라 할 수 있는 디자인을 표절하는 것은 해서는 안될 일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표절 논란이 제기된 의상은 윤은혜가 중국으로 출국하기 전에 윤춘호 패션디자이너로부터 협찬 받은 옷이라고 전해 들었다"고 말했다.

'윤은혜 표절 논란 의상'에 대해 "표절로 보여진다"는 신장경 부회장은 "패션 디자이너에게 있어 디자인의 의미는 '모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 부회장은 "'윤은혜 표절논란'과 같이 국내 연예인부터 국내외 대기업들과 디자인 도용까지 문제가 심화되고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신장경 부회장은 더불어 패션 디자이너의 권익보호를 위한 법적 조치에 대해 "디자인을 등록하는 법적절차가 까다롭고, 계절과 유행에 민감한 패션업계에 있어서는 사전적 조치는 어려운 현실"이라고 말했다.

윤춘호 디자이너는 7일 "표절을 인정하지 않는 윤은혜 측을 반박할 예정이나 자세한 계획은 아직 세우지 않았다"는 입장을 조심스럽게 밝혔다.

한편 윤은혜는 지난 6일 오후 소속사 제이아미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윤춘호 디자이너의 의상 표절 의혹에 대해 "디자인이 흡사할 뿐"이라고 반박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