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의조건' 최현석, 톡톡튀는 아이디어 "바지에 무 심기"

홍민지 인턴기자 / 입력 : 2015.08.29 23:59 / 조회 : 87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KBS 2TV '인간의 조건' 방송화면


'인간의 조건' 정태호와 최현석이 각각 장화와 바지에 무 심기를 위한 계획을 세웠다.

29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인간의 조건-도시농부'(이하 '인간의조건') 15회에서는 윤종신, 조정치, 최현석, 정태호, 박성광이 김장 대비 배추를 심기 위해 배추 모종 만들기에 도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멤버들은 '김장 준비를 위한 밭 정리' 계획을 세웠다. 이에 정태호는 "무를 장화에 심겠다"며 깜짝 발언을 해 멤버들을 놀라게 했다. 그러자 옆에 있던 최현석은 "난 바지에 심을 건데"라고 말했고 생각지 못한 아이디어에 멤버들은 입을 다물지 못했다.

이에 윤종신이 "바지에 어떻게 심냐"고 묻자 최현석은 "바지에 흙을 채우면 된다"고 간단히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