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좋다' 소유미 "트로트 전향, 내게는 기회"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5.08.29 11:35 / 조회 : 808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MBC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미녀 트로트 가수 소유미의 명품 트로트 가족이 소개됐다.

29일 방송된 MBC '사람이 좋다'에서는 명품 트로트 가족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소유미 가족이 소개됐다.

이날 방송은 아빠 소명에 이어 아들 소유찬, 딸 소유미까지 가족 모두가 트로트 가수가 된 배경을 밝혔다. 소유미는 "보통 아이돌 특성상 20대에만 할 수 있는 일이었기 때문에 먼저 도전을 했지만, 나중에는 트로트로 꼭 전향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 운명인 듯이 기회가 왔다"며 자신에게 트로트는 운명임을 밝혔다.

소유미 소속사 D.O엔터테인먼트 대표 이현도는 "소유미는 자연스럽게 트로트를 몸 안에서 거부감 없이 받아들이고 있는 친구다. 일단 그 자체로 너무 신선했다"라며 "네 나이에 맞는 트로트가 어떤 것일지 같이 고민해보고 재밌게 해보자라고 해서 시작하게 됐다"라고 소유미를 트로트 가수로 키우게 된 이유를 밝혔다.

소유미는 지난 4월 '흔들어주세요'로 데뷔해 가요는 물론 예능까지 섭렵하며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