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신혜 재합류 '삼시세끼', 16주 연속 동시간대 1위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5.08.29 09:36 / 조회 : 84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tvN


tvN '삼시세끼 정선 편'이 16주 연속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29일 tvN에 따르면 지난 28일 방송된 '삼시세끼 정선 편' 제16회는 케이블, 위성, IPTV 통합가구 시청률 기준 평균 11.4%, 최고 13.1%로 16주 연속 케이블과 종편을 통틀어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전국 기준)

이날 방송에선 배우 박신혜가 다시 옥순봉을 찾아 더욱 뜻깊은 추억을 만들었다. 지난 방문과 달리 빈손으로 세끼 하우스를 방문한 박신혜는 "이번엔 얻어먹고 가겠다"는 의지 표명에도 불구하고 메뉴 선정부터 재료 손질과 요리 등 터지는 일복에 그야말로 옥순봉 일 바라기가 돼 큰 웃음을 선사했다.

특히, 어제 방송에서는 풋풋한 느낌이 충만했던 박신혜와 옥택연의 청춘 케미가 보는 이들을 절로 미소 짓게 했다. 오락가락하는 빗속에서 펼쳐진 옥수수 수확부터 신혜 드라이버를 대동한 읍내 장보기, 대본 연습 등 함께하는 순간마다 알콩달콩한 호흡으로 행복한 기운을 유감없이 전달한 것. 무엇보다 신혜만 보면 조증 증세와 함께 ‘빙구’로 변신하는 옥택연을 놀리며 노부부 느낌 물씬 풍긴 이서진-김광규의 농익은 케미가 청춘들과 대비를 이루며 더욱 큰 재미 포인트가 되었다.

이에 더해 방송 말미에 공개된 다음 주 예고에선 세찬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 속에서 이어진 고된 노동 때문에 점차 이상 행동을 보인 세 남자와 박신혜의 좌충우돌 옥순봉 스토리가 살짝 공개되며 또 다른 기대감을 갖게 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